‘조계종 패싱’ 정부 불교정책에 강한 우려
‘조계종 패싱’ 정부 불교정책에 강한 우려
  • 최호승
  • 승인 2018.07.19 22:12
  • 호수 144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구본사주지협의회, 57차 회의서 비판 제기

당사자 배제한 자연공원법 예고
‘산사’ 세계유산 등재 과정에서
문화재청 행정편의주의도 지적
“부처 정책 혼선 바로 잡아라”
조만간 입장문 발표키로 결의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회장 성우 스님, 이하 교구본사주지협)는 7월19일 전주 수현사서 열린 57차 회의에서 정부의 불교계 홀대를 지적하는 입장문 채택을 결의했다.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회장 성우 스님, 이하 교구본사주지협)는 7월19일 전주 수현사서 열린 57차 회의에서 정부의 불교계 홀대를 지적하는 입장문 채택을 결의했다.

환경부, 문화재청, 기획재정부 등 정부 각 부처가 불교정책 입안 과정에서 ‘조계종 패싱’을 노골화하는 가운데 전국의 교구본사들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특히 교구본사주지스님들은 잘못된 부분은 바로 잡아야 한다는데 뜻을 모으고 정부의 정책조율과 부처간 소통 문제를 비판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회장 성우 스님, 이하 교구본사주지협)는 7월19일 완주 수현사서 열린 57차 회의에서 정부의 불교계 홀대를 지적하는 입장문 채택을 결의했다.

이날 교구본사주지협은 자연공원법 개정안 입법예고,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하 ’산사’)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과정서 불거진 일련의 ‘조계종 패싱’ 사례를 입장문 초안을 검토하며 공유했다. 앞서 7월16일 열린 공원 및 문화재 정책 개선 소위원회 회의에서 종단 차원의 강한 유감 표명을 요청한데 따른 안건 토의였다. 당시 공원 및 문화재 정책 개선 소위원회 위원장 덕문(화엄사 주지) 스님은 “전통사찰보존지는 대부분 국립공원과 겹치는데도 협의 한 번 없었다. 이해 당사자인 조계종을 대화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는 태도”라며 “협의할 의사가 있는지조차 의심될 정도다. 불쾌하다”고 비판했다. 교구본사주지협 회의에도 참석한 덕문 스님은 같은 취지의 발언으로 사태의 심각성을 알렸다. 공원 및 문화재 정책 개선 대책위원장인 해인사 주지 향적 스님도 정부를 향한 강경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산사’가 등재되는 과정에서도 무형적 요소들을 강조하는 보충자료(정오표, factual errors) 작성 등 주요 역할을 담당한 조계종의 홀대를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등재권고에서 제외된 3개 사찰의 추가 등재 요청 과정에서 문화재청의 행정 편의주의로 인한 혼선을 (조계종 문화부가)극복해야만 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교구본사주지협은 정부의 일관성 없는 행정에 일침을 가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채택, 회장단에 초안을 수정해 발표하는 결정을 위임했다. 입장문 초안에는 “탁상행정의 전형적 표본” “부처간 이해와 정책을 조율할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의 역할 미미” 등 정부의 소통 부재를 질책하는 문구가 다수 포함, 교구본사의 강경 입장을 담고 있다.

이와 함께 교구본사주지협은 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 지현 스님에게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 활동과 종단 현안을 보고 받고, 이른 시일 내 의혹 규명을 요구했다. 제주 예멘 난민을 돕기 위한 지원과 군승 파송 50주년 기념사업 후원도 확정했다.

한편 교구본사주지협 57차 회의에는 금산사 주지 성우, 마곡사 주지 원경, 송광사 주지 진화, 신흥사 주지 우송, 수덕사 주지 정묵, 직지사 주지 법등, 동화사 주지 효광, 은해사 주지 돈관, 불국사 주지 종우, 해인사 주지 향적, 백양사 주지 토진, 화엄사 주지 덕문, 대흥사 주지 월우, 관음사 주지 허운, 선운사 경우, 군종특별교구장 선묵 스님이 참석했으며, 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 지현(조계사 주지) 스님이 배석했다.

신용훈 전북주재기자·최호승 기자

[1449호 / 2018년 7월 2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궁금이 2018-07-27 01:15:29
그 스님은 왜 밥을 안 먹나요.
태국 소년들처럼 동굴에 갇힌 것도 아니잖아요.
누가 밥그릇을 뺏나요?
그냥 먹으면 될 일 가지고
혹시 거식증?
삼키기 힘들면 닝겔이라도 마시세요
표시 안 난답니다
안타깝네요.

얼마나 2018-07-20 09:51:49
얼마나 우스웠으면. 내가 내 발등찍은 것이다.

오광근 2018-07-20 05:38:20
설조스님.당신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