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법인·산하시설, 자체 재정 면밀히 점검해야
복지법인·산하시설, 자체 재정 면밀히 점검해야
  • 법보
  • 승인 2018.07.23 10:53
  • 호수 144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개 산하시설을 관리하는 조계종사회복지재단에서 6억원 대의 대형 횡령사건이 발생했다. 조계종 사회복지재단은 부처님의 자비와 중생구제의 원력으로 1995년 2월 설립된 조계종 대표 복지법인이다. 불법홍포 원력과 더불어 봉사정신을 발휘해야 할 직원이 소임을 맡은 지 2년 만에 재단의 돈을 빼돌리기 시작했다니 아연실색할 뿐이다. 더 충격적인 건 그 직원이 혼자 4년에 걸쳐 6억3000만원을 횡령하는 동안 재단에서 근무하는 그 누구도 이상한 낌새조차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상임이사 묘장 스님의 순환근무 지시가 없었다면 횡령규모는 눈덩이처럼 커져만 갔을 것 아닌가.

일선의 단체는 물론 복지재단 또한 다양한 인적·물적 자원을 개발하고 확보해야 한다. 특히 물적 자원 확보는 필수다. 바자회, 이벤트 사업, 기금모금은 사회복지비용을 마련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데 이것의 성패는 전적으로 신뢰에 달려 있다. 후원금 수입·지출의 투명성이 관건이라는 얘기다. 그런데 192개 산하시설의 재정 투명성을 권장하고 감독해야 할 재단에서 재정사고가 터져 나왔다. 복지재단의 신뢰가 떨어지면 물적 자원은 물론 봉사자 즉 인적 자원 확보도 어렵게 된다. 횡령 사건이 발생한 근본 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실무 책임자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래야 관리 소홀에 의한 횡령사건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2018 불교사회복지편람’에 따르면 불교사회복지시설 수는 2011년 753개에서 2018년 920개로 1.22배 증가했다. 사회 약자를 구제하겠다는 원력의 소산이라 평가할 수 있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는 위탁시설을 늘리기보다 내실을 기해야 할 때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불교계 사회복지법인 스스로 재정 상태부터 확인해 보기 바란다.

[1449호 / 2018년 7월 2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확인 2018-07-25 00:20:49
상임이사 묘장 스님의 순환근무 지시-이거 진짜 팩트임???

자비심 2018-07-24 23:34:33
사회복지 법인은 예산의 투명성을 위해 수입원 지출원을 선정하게 되어있는데 입사 2년만에 년 1억5천 정도의 횡령이 가능한가요?
법인 운영비가 얼마길래 일억오천이 횡령이 되어도 입출금만 맞추면 표시가 안났을까요?
이해가 안가네요

정의사도 2018-07-24 17:03:47
과연 그럴까?
불교계 신문이라서 그렇게 스님을 영웅만들고 싶은건가?
법보도 정신차리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