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섭 스님, 불광사 신도들에게 폭행당했다
가섭 스님, 불광사 신도들에게 폭행당했다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07.30 00:07
  • 호수 1451
  • 댓글 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29일 회의 참석했다가 봉변
주먹과 피켓에 어깨·머리 맞아
안내하던 직원도 폭행당해 입원
“이러고도 광덕 스님 운운하나”

스님이 사찰에서 신도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조계종 포교부장 가섭 스님이 7월29일 오후 4시 회의에 참석했다가 반발하는 신도로부터 폭행을 당해 어깨와 허리 등을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불광사가 창건주 권한을 두고 심각한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각회 이사회는 7월10일 ‘불광사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원회’ 구성을 결의했고, 범어사 전 주지 흥교 스님을 위원장으로 지홍 스님이 지정하는 상좌 1인과 광덕문도회 대표 1인, 불광사 신도회 대표 1인, 대각회 감사 월암·일광 스님의 6인이 위원으로 선정됐다.

스님의 두루마가기 물병 등에 흔건히 젖은 모습.
스님의 두루마가기 물병 등에 흥건히 젖은 모습. 사진제공 불광사.

가섭 스님은 대책위 위원이자 현 창건주인 지홍 스님에 의해 최근 불광사 새 주지로 추천된 상태다. 가섭 스님은 이날 회의 참석을 위해 불광사를 방문했다가 폭언과 폭행 등 봉변을 당했다.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오후 4시경 가섭 스님이 불광사 입구에 들어서자 150여명이 고함을 지르고 물병과 물건을 던지는 등 2층 회의실로 향하는 길을 모두 봉쇄했다.

가섭 스님은 이를 뚫고 회의실로 가던 중 물병에 맞고 두루마기를 비롯한 의복이 모두 젖었다. 특히 한 남성은 주먹을 휘둘러 스님을 어깨를 가격했고, 어떤 이는 손에 들고 있던 피켓으로 스님의 이마를 내리쳤다. 또 다른 이들은 스님이 입은 두루마기를 격하게 잡아당기기도 했다. 회의장에 들어선 스님에게선 폭행으로 인한 상처와 상흔들이 고스란히 남아있어 회의 참석자들을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사진제공 불광사.
사진제공 불광사.

이와 함께 가섭 스님을 회의장으로 안내하던 직원도 폭행을 당해 병원에 입원했다. 회의장 통로를 지키던 이들은 스님을 불광사 현관에서 2층 회의장으로 안내하던 이 직원의 목덜미와 팔, 옷가지, 허리띠를 잡아당겨 3차례나 나뒹굴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섭 스님은 “무례하고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사찰 내에서 불자라는 이들에 의해 발생했다”며 “스님과 종무원들을 어떻게 적으로 간주하고 폭언과 폭력행사를 하는지 참으로 자괴감이 든다”고 말했다.

불광사 한 관계자도 “싫든 좋든 사태를 해결하려는 스님을 무작정 비난하고 폭력까지 행사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광덕 스님의 뜻을 따른다고 할 수 있겠냐”며 “진실로 불광사를 걱정한다면 폭력과 폭언을 당장 그치고 불자답게 대화로서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51호 / 2018년 8월 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야지혜 2018-08-10 16:18:43
가섭스님 들어 오실때 몇몇신도가 물뿌린것 참회합니다..
하지만 불교신문, 현대불교신문, 불교포커스,불교닷컴에
불광사에서 폭행당해서 생겼다고 보낸
이마의 상처와 검댕이사진!
불광사신도들은 이미 나있던 상처로 알고 있어서 경악을 금치 못했는데
자작으로 밝혀졌습니다..
8월4일 BTN 7시 뉴스에 나온 영상에
4일만에 깨끗해진 이마의 상처..
지홍포교원장님이 가섭스님을 불광사주지로 천거,
이 일이 있은 후 ,대각회에서 주지천거거부!
이것이 가섭스님 폭행기사에 대한 진실입니다!
불광사는 광덕큰스님이 창건하신 도량인데
지홍포교원장님이(여러가지 일로 논란의 중심에 계심) 종신창건주라 하시며 불광사 사유화시도..
이 무더운 여름
불광사신도들이 불광사를 본래의 청정도량으로 돌려놓으려고 애쓰는 중입니다!!

사법호지 2018-08-07 17:36:01
스님 패고 종무원도 패니 불광사가 본인 것 같은가요? 불광사에 들어오는 사람들 조짜서 감시하니 즐거우세요. 잘못을 하면 반성을 하고 사람 때렸으면 사과를 해야 하는 것이 불자를 떠나 사람의 도리입니다. 당신들이 제대로 알고 있는 것은 당신들 유리하게 조작된 거짓들 아닙니까? 제일 쉬운게 자자극이라고 몰아붙이는 것이겠지요. 불광사 가지든 말든 상관없는데 폭력으로 불자들 쪽팔리게는 좀 하지 마세요.

정법호지 2018-08-06 17:28:20
기자님
이 기사에는 왜 가섭스님 들어올때의 정면사진이 없어요?
안찍었나요?
불광사신도들 사진첩에는 가섭스님들어올때와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사진이 똑같은사진이 있답니다
제대로 알고 바른기사를 쓰셔야지
불자들이 좋아하는 신문사가 되야하지 않겠습니까

폭행하고 반성이 없네 2018-08-05 10:17:52
절에서 폭력을 쓰고도 반성이 없네요. 폭행 사실 숨기려고 물타기 하는 것도 그렇고. 불자로서의 오계를 지키은 것은 바라지도 않아요. 그냥 사람으로서 양심을 좀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 지나친 걸까요.

소나무 2018-08-04 10:08:15
참담하다 그날 그자리에 있었던사람으로 가섭스님들어올때 모자벗는데 이마에 이상한자국이있어 점인가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 그게 신도들이폭행했다라고 기사나오는걸보니기겁했다 생수로 물을 뿌린건사실이지만 이건완전왜곡되었다 진실은 본인만 알고있을것이다 뭘위해서 이럴까 지홍...욕심만내려놓으면 불광사는 일어난다 오히려 그자가 불광을 망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