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현 스님 “설정 스님 친딸이란 녹취는 조작 아니다”
도현 스님 “설정 스님 친딸이란 녹취는 조작 아니다”
  • 최호승
  • 승인 2018.08.03 23:06
  • 호수 1451
  • 댓글 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3일 이메일로 입장 밝혀…“친모 김씨와 공모 안 했다”

김씨 먼저 설정 스님 얘기 꺼내
속사포 분노·원망엔 조작 없어

하와이 무량사 도현 스님이 "녹취록은 조작됐다"는 전씨의 친모 김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사진은 지난 7월24일 친모 김씨의 1999년 당시 육성녹음을 공개하는 모습.

“전○○씨는 설정 스님 친딸”이라는 육성녹음을 남겼던 친모 김*정씨가 “도현 스님 주도로 조작된 녹음”이라고 밝힌 가운데 이번엔 도현 스님이 이를 반박했다. 전씨가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딸이라는 의혹이 규명되지 않은 채 이를 두고 진실공방만 되풀이 되는 형국이다.

하와이 무량사 주지 도현 스님은 8월3일 이메일로 전달한 입장문에서 “8월1일 나에 대한 김씨의 기자회견은 모두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도현 스님은 “김씨는 녹음이 나와 공모해 원고를 만들어 제작한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그렇지 않다”며 “김씨와 설정 스님 관계도 전혀 몰랐다. 일면식도 없는 설정 스님을 무슨 악감정으로 모함하기 위해 거짓 녹음을 만들었겠느냐”고 반문했다.

도현 스님은 자신과 알게 된 김씨의 사연을 언급하며 설정 스님 관련 녹음의 경위를 설명했다. 도현 스님에 따르면 설정 스님을 수소문하던 김씨는 사전 연락도 없이 스스로 하와이에 호텔을 잡고 찾아가 처음으로 설정 스님과의 관계를 이야기했다. 앞서 김씨는 도움을 주겠다는 도현 스님의 말에 하와이로 건너갔고 수차례에 걸쳐 수정하면서 녹음된 육성이라고 주장했다.

도현 스님은 “상당히 불안해보였다”며 “설정 스님을 만나지 못하면 자신이 죽어버린다고 여러 번 이야기해서 불상사가 일어나면 어떡하나 걱정이 돼 하소연을 녹음했다”고 말했다. 이어 “녹음을 들어보면 한 시간 이상 쉼 없이 설정 스님에 대한 원망, 분노, 요구사항을 원고 없이 속사포 같이 이야기하고 있다”며 “나와 공모해서 그렇게 만들었다 하지 말고, 차라리 당시 내 앞에서 한 이야기가 사실이 아니었다고 하는 편이 설득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51호 / 2018년 8월 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요한게 뭔가 2018-08-14 19:25:54
친모라는 여자는 딸더러 유전자 검사하게 하쇼
자금 설정스님이 어떤 곤란에 처한자는 오물을 뒤집어 쓰는지 알고 이딴 시비나 가리고 앉았소?

죽일놈 2018-08-08 16:59:05
니 놈 한 놈때문에 종단이 이꼴이다.. 넌 입을 잘 못 놀린 이 업보를 받을기다..

중이란게 2018-08-07 10:34:59
한번 주장했으면 됐지 또 말하고 그리 오래 먹물옷 입고 절에 있었으되 중 정신이라고는 터럭 만큼도 찾을수 없구나!!!

용기 2018-08-06 20:36:36
녹취를 어찌 조작할 수 있나
피해자본인목소리인데
녹취록을 만들어본사람으로 봐서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사기꾼넘아 2018-08-05 19:31:14
이 사기꾼 날강도 모사꾼 양아치넘이 입은 아직 살아서 독사처럼 낼름낼름 거리는구나. 하긴 너넘이 양심이라고는 없는 하이에나 넘이기 때문에 거짓모함하고 지랄병을 터는 것이 어쩌면 당연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