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 스님 인신공격 도 넘었다…퇴진 결사반대”
“설정 스님 인신공격 도 넘었다…퇴진 결사반대”
  • 최호승
  • 승인 2018.08.06 14:19
  • 호수 1451
  • 댓글 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 불자들 모임, 8월6일 기자회견서 밝혀

설정 스님 이대로 보낼 수 없어
“일부 음모세력의 흠집내기” 주장
명예회복 할 수 있게 기다려줘야
설정 스님을 지지하는 불자들의 모임(이하 설정 스님 지지모임) 등 20여명이 8월6일 서울 조계사 앞에서 허위 주장에 호도되지 말고 설정 스님에게 명예회복의 시간을 달라고 호소했다.
설정 스님을 지지하는 불자들의 모임(이하 설정 스님 지지모임) 등 20여명이 8월6일 서울 조계사 앞에서 허위 주장에 호도되지 말고 설정 스님에게 명예회복의 시간을 달라고 호소했다.

“설정 스님을 향한 인신공격이 도를 넘었다. 명예회복을 할 수 있도록 기다려 달라.”

설정 스님을 지지하는 불자들의 모임(이하 설정 스님 지지모임) 등 20여명이 8월6일 서울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시간이 갈수록 거짓이 난무하는 현재 상황을 묵과할 수 없다”며 호소문을 발표했다.

설정 스님 지지모임은 자신들이 BTN 불교TV에 출연한 설정 스님 인터뷰를 통해 스님의 진심이 느껴져 자발적으로 참여한 모임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은처자 의혹은 일부 반대 음모세력의 의혹”이라고 주장했다.

설정 스님 지지모임은 “설정 스님은 유전자검사로 의혹을 해소하고자 했다”면서 “김씨의 딸은 친모를 비롯한 가족, 종단, 수사기관 연락에 전부 응하지 않고 자취를 감추고 있어 유전자 검사를 못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 “1964년경 군대에서 이미 정관수술을 받았기에 법원에 무정자증 확인 자료까지 제출한 상황”이라며 “설정 스님은 의혹 해소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하고 있으며, 유전자 검사에 응하지 않는 게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음모세력은 자기들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대중을 혼란에 빠뜨리고, 설정 스님을 흠집 내어 총무원장 자리에서 끌어내릴 궁리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설정 스님 지지모임은 설정 스님을 믿고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설정 스님은 BTN 불교TV에 출연해 ‘불교발전과 개혁을 마음에서 비우기 시작했다. 이 정도가 한계인가 싶다. 더 이상 몸부림칠 이유가 있는가’라고 했다”며 “음모세력이 집요한 공격에 심신이 지친 나머지 하신 말씀”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스님은 세 번의 거절 끝에 선거에 출마했고, 종단 발전과 개혁을 위해 헌신하고자 했다”며 “힘든 상황에 있는 스님에겐 죄송하지만 이대로 보내드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설정 스님 지지모임은 “한국불교가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역할을 할 수 있는 분은 설정 스님이 유일하다”며 “일부 음모세력의 허위 주장에 호도되지 않고 설정 스님에게 지지와 명예회복의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설정 스님 지지모임 등은 “음모세력이야말로 불교계의 적폐” “설정 스님 퇴진 결사반대” “도현 스님이 공개한 녹취파일은 허위조작” 등 글귀가 쓰인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51호 / 2018년 8월 1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각 음악회 2018-08-11 23:10:41
저녁 무렵 종각행사는 주요내용이 노래 부르는 `종각 음악회`를 보면서 몇몇이 모여 노래를 부르더니, 고성방가 행진하는 모습을 지나가는 시민들이 어이없는 표정으로 지켜보는 모습에서 종단의 위상의 저하되는 부끄러운 행위임을 자각하라~

의연하게 2018-08-10 08:48:25
의혹이 사실인냥 호도하는 길거리 농성 무리배들에게 종단의 위상이 저하되는것을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않되며, 종헌종법에 따른 총무원장의 직분을 흔들림 없이 의연하게 수행하여 종단 폄훼세력을 발본색원하여 승려는 멸빈으로 신도는 영구제명으로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부창부수 2018-08-08 10:04:49
지금의 위기를 지켜냅시다. 여러분들의 노력에 멀리서나마 성원합니다. 요일과 시간대를 정해놓고 뜻을 같이하는 불자들은 모입시다. 기자님 좋은 소식을 알려줘서 고맙습니다. 그런데 <불교신문>에서는 왜 이런 소식을 안 전하는지? 현장에서는 지금 긴장과 열정이 감도는데. <불교신문> 기자님들도 종단 현안 소식을 적극 다뤄주세요.

청산유수 2018-08-08 09:57:54
현재의 제도가 잘못인가요? 부족하거나, 이 시대에 필요한 조항이 생기면, 새로 만들어 넣으면 되지요. 재가신도들의 종단운영 참여? 필요하면 종헌과 종법을 제정해서 운영하면되지요. 그런데 뭐 종회해산하라구요? 그러구 승려대회 하자구요? 세상에 이런 무지막지가 어디 있어요! 종단을 욕하고, 총무원장의 인신공격도 정도가 있지요. 시위하는 분들. 정신 차리세요. 속 보입니다. 욕망과 분노 조절하세요.

심사숙고1 2018-08-08 09:47:29
자기주장을 하면 되었지, 왜 남을 이용하세요? 종단개혁 좋지요. 그런데 왜 설정스님을 이용하세요? 시위하는 스님들. 그냥 자신들의 주장을 하세요. 시위하는 스님들 94년 개혁 종단에서 다 누리며 살던 스님들 아니십니까? 이권 다툼이네요. 왜 불교를 이용하세요? 왜 설정스님을 이용하세요? 시위스님들 속 보이십니다. 월암스님! 왜 그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