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성불연대가 피해여성 인권 짓밟았다”
조계종 “성불연대가 피해여성 인권 짓밟았다”
  • 최호승
  • 승인 2018.08.09 20:24
  • 호수 145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9일 대변인 명의 입장 발표
인권 존중하라는 허울 좋은 명분
대화 등 당사자 확인도 없는 성명
“정치세력 주장에 편승…공개참회”

“설정 스님이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고자 피해여성들의 인권을 짓밟았다”고 주장한 성평등불교연대(이하 성불연대)가 도리어 피해여성의 인권을 짓밟았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조계종은 8월9일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황당한 논리와 용납할 수 없는 주장”이라며 “불교라는 이름으로 포장해 종단 혼란을 가중시키는 성불연대는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성불연대는 8월8일 “부패한 종권 다툼에 여성들을 수단화하고, 자신의 정당함을 입증하기 위해 여성의 고통을 무시한 이 추악한 싸움을 용납할 수 없다”며 “설정 스님은 자신의 비리를 감추고자 여성 존엄성을 무시하는 것만으로도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조계종은 “성불연대가 성명을 발표하면서 당사자인 김모씨(설정 스님 친자 의혹을 받는 전OO씨 친모)와 어떤 연락도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5월 영상진술을 하게 된 배경, 8월1일 한국에 입국해 기자회견을 가진 이유 등 사실관계를 묻는 확인조차 거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계종에 따르면 김모씨는 성불연대 실질적 대표격인 옥복연 종교와젠더연구소장과 김영란 나무여성인권상담소장에게 전화를 해 일방적 성명으로 인권을 훼손한 행위에 대한 입장을 밝히려고 했다. 그러나 옥 소장과 김 소장은 서로 전화기를 꺼 놓은 채 대화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조계종은 “피해여성의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허울 좋은 명분을 내세웠지만 결국 여성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어 “객관적 사실조차 확인 없이 종단을 향해 무차별적 비방과 비난을 일삼고 개인 인권을 유린하는 행위를 버젓이 자행하는 반종단세력의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며 “피해여성을 내세워 총무원장스님을 자리에서 물러나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했다”고 비판했다.

조계종은 김모씨의 인권과 총무원장스님의 명예훼손에 대한 공개참회와 해체를 촉구했다. 조계종은 “반종단 정치세력의 주장에 편승해 정치적 목적달성을 위한 도구로 성불연대를 이용한 옥복연·김영란 소장은 여성에게 진정성 있는 공개참회 등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그것이 시민사회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지켜야 할 최후의 보루인 도덕성과 양심을 지키는 길”이라고 요구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51호 / 2018년 8월 1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잘한다 2018-08-09 22:59:24
이렇게 적극적으로 대들어야 한다 앞으로도 설조같은 인간들 법적으로 강력하게 처벌하시오 감히 까불지 못하게..안그러면 시끄러워서 스님들 공부 못하십니다

성평등 2018-08-09 21:58:53
성불연대는 스스로 돌아보세요. 무엇이 중요한지 그리고 정의롭게 일을 한다고 하면서 타인에게 상처를 주지않고 시민사회운동 활동을 했는지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