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의장 세민스님 “종회가 종정교시 실현해야”
원로의장 세민스님 “종회가 종정교시 실현해야”
  • 권오영
  • 승인 2018.08.14 11:33
  • 호수 1452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14일 법보신문 인터뷰서
“중앙종회 종정교시 받들어
종단 안정의 전기 만들어야”
‘특단조치’, 종회 해산 의미
“승려대회, 종헌질서 훼손할 뿐”

조계종 중앙종회가 8월16일 제211차 임시회를 열어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을 처리할 예정인 가운데 원로의장 세민 스님이 “중앙종회는 이번 임시회에서 종정교시가 실현될 수 있도록 뜻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세민 스님은 8월14일 법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현 종단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며 “총무원장과 교구본사주지, 중앙종회를 비롯한 종도들은 종정교시를 봉대해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이뤄야 한다”고 당부했다.

종정 진제 스님은 지난 8월8일 교시를 통해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항간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실유무를 떠나 종단의 화합과 안정을 위해 용퇴를 거듭 표명했다”며 “종단제도권에서 엄중하고도 질서 있는 명예로운 퇴진이 동시에 수반되어야 한다”고 밝혔었다. 따라서 세민 스님이 “종정교시 봉대”를 강조한 것은 사실상 총무원장 설정 스님의 조속한 퇴진을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세민 스님은 또 중앙종회가 8월16일 임시회에서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을 처리할 예정인 것과 관련해 “중앙종회는 종정스님의 교시가 실현될 수 있도록 뜻을 모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특히 스님은 “중앙종회는 종단 안정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 그렇지 못한다면 원로회의가 특단의 결정을 할 수도 있다는 게 대다수 원로스님들의 뜻”이라고 전했다.

세민 스님의 이 같은 발언은 중앙종회가 추진하는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에 원로회의 내에서도 상당한 공감대가 형성됐음을 시사한다. 특히 “종정스님의 교시가 실현될 수 있도록 뜻을 모아야 한다” “종단안정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 등 주문은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에 힘이 실린 대목으로 분석된다.

다만 세민 스님은 “특단의 결정”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조계종 종헌에 따르면 원로회의는 ‘중앙종회 해산 제청권’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세민 스님이 원로스님의 대다수 뜻이라며 밝힌 ‘특단의 조치’는 중앙종회가 종정스님의 교시를 봉대하지 못할 경우 ‘중앙종회 해산’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힌다.

이런 가운데 세민 스님은 최근 일부 승가단체들이 승려대회 개최를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스님은 “승려대회는 종헌종법 질서를 훼손하는 것이기 때문에 오히려 종단혼란을 가중시킬 것”이라며 “종정스님께서 종헌종법의 질서 속에서 여법하게 종단을 안정시켜야 한다고 당부한 만큼 승려대회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스님은 혼란한 종단 상황과 관련해 “사부대중 모두 종정스님의 말씀을 받들어 조계종의 위상을 되찾고 한국불교 중흥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452호 / 2018년 8월 2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륵도용궁사 2018-08-15 18:25:24
“美, 가톨릭 성직자 300명, 1000명 넘는 아동 성 학대·은폐”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가톨릭 교구에서 수십 년 동안 300여명의 성직자들이 1000명 이상의 아동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이 사실을 조직적으로 은폐해왔다는 내용의 조사결과가 나왔다.펜실베이니아주 조쉬 샤피로 검찰총장은 14일(현지 시각) 기자회견을 통해 대배심이 70여년에 걸친 기간 동안 벌어진 가톨릭 교구에서의 아동 성폭행 의혹을 조사한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chosun.com 2018.08.15.)

이는 무얼 말하는가? 불교뿐만 아니라 성직의 독신제를 채택한 종교는 자연의 섭리에 반한다는 것. 따라서 자연의 섭리에 반하는 독신제의 종교는 반드시 문제를 일으킨다는 것이다.

조계종은 이제 독신 제도를 과감히 폐지해야 한다.

미륵도용궁사 2018-08-15 18:06:50
조계종은 자연의 섭리에 반하는 독신 비구승 제도를 폐지하고 스님들 결혼을 자율에 맡기는 제2의 대승불교 운동을 통해, 세상 속으로 적극 파고들어가 힘있게 포교를 펼쳐야 한다.

지겸 삼장, 구마라습 삼장, 신라의 원효, 고려의 무수한 재가화상들, 심지어 조선말의 경허선사에 이르기까지 소위 대처승은 이미 고대 중국에서부터 있어왔던 대승불교의 한 모습이다.

그럼에도 '대처승 제도'을 '왜색'로 몰아 왜색불교 척결이란 미명하에 불교 궤멸을 통한 기독국가화를 추구한 기독장로 이승만의 옴흉한 계략에 부화뇌동한 불교정화 주동자들과 이기붕 휘하 종로깡패들로 급조된 폭력승들에 의해 그 많던 유학파 고급 지식인 대처승들을 내몰고 대학, 불교병원, 불교기업 들을 잃었으니, 이제는 이의 반성 위에 불교가 재출발해 한다.

때늦은 후회를 하리라 2018-08-15 13:59:42
MBC pd수첩의 금년 부처님 오신 날 전. 후. 조계종에 관한 연이은 '폭격'의 배후는 무엇인지, 이후 일어난 40여일 단식과 그 일행들의 언.행.들을 살펴보면 조계종 사태의 해법을 의외로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1. 현 조계종 수뇌부를 지난 보수 정권과 가깝다고 판단하는 정치세력이 종단 수뇌부의 범계와 비리 척결을 앞세워 좌파 수뇌부로의 교체를 희망하며 종단 길들이기에 나서고 있지는 않는가?

2. 조계종으로부터 자율성과 독립성을 심각하게 침해당했다고 판단하는 선학원의 항거 속에 사태 발단의 씨앗이 담겨 있지는 않는가?

때늦은 후회를 하리라 2018-08-15 13:59:05
3. 그 동안 종단 집행부를 향한 끊임없는 비판적 언행으로 제적과 징계를 당한 야성의 스님들의 원결이 보복적 압박으로, 제적 징계의 해제 요구로 작동하고 있지는 않는가?

4. 대한민국 내지 동아시아를 기독교화하려는 선교 차원의 전략적 모색의 한 방법으로써, 한국불교 장자 종단인 조계종의 자중지란을 유도, 부채질하여 스스로 궤멸의 길을 걷도록 교묘히 획책하는 보이지 않는 나쁜 손이 종권 다툼에 눈이 어두운 스님들과 이에 편승한 불자들을 충동질하고 있지는 않는가?

명예로운 퇴진 2018-08-14 17:42:24
11월 초에 구성되는 새 종회에서 설정 총무원장이 출석하여, 자진 사퇴의 뜻을 밝히는 것도 종정예하께서 내리신 말씀 “총무원장의 명예로운 퇴진”에 부합하네요.
원장님이 지금 물러났다가는 10월에 있을 종회의원 선거로 더 난장판이 됩니다. 종회라도 체면을 지키고 제대로 일을 해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