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은 사람 ‘붓다’의 의미를 생각하다
깨달은 사람 ‘붓다’의 의미를 생각하다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10.10 16:00
  • 호수 146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장욱진미술관, 12월2일까지
‘장욱진과 백남준의 붓다’ 기획전

불교적 세계관에 기반해 작품활동을 펼쳤던 고 장욱진과 백남준의 작품세계를 감상할 수 있는 자리가 열리고 있다.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은 12월2일까지 관내 전시실에서 ‘장욱진과 백남준의 붓다’ 기획전을 진행한다. 장욱진은 ‘진리의 깨달음은 문자를 떠나 곧바로 인간의 마음을 꿰뚫어서 본성을 보아야 한다’는 선종의 ‘불립문자(不立文字)’에 영향을 받아 사물의 순수한 본질만을 남겨 간결하고 압축된 조형성으로 표출했다.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은 종교적 성자인 ‘부처’를 현대문명의 과학기술과 접목시켜 관람객과의 소통과 참여를 이끌어내고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자 했다.

전시실에는 불교적 세계관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장욱진과 백남준의 작품 30여점을 볼 수 있다. 대표작으로는 장욱진의 1976년 작 ‘팔상도’, 백남준의 1974·2002년 작 ‘TV부처’ 등이다.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은 “이번 전시는 궁극적 진리를 깨달은 사람을 뜻하는 ‘붓다(buddha)’를 각기 다른 방식으로 나타낸 장욱진과 백남준의 작품을 통해 궁극적으로 그들이 추구하고자 했던 예술의 본질에 대해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60호 / 2018년 10월 1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18-10-11 10:54:01
진리의 깨달음이란,
일체법을 통찰하여 본시 일체가 허망함을 꿰뚫어 보게되는 견해입니다.
일체어디에도 집착이 가지않는 견해,
즉,
색즉 시공의 견해,
설명은 부족하나,
그 견해가 진정한 붓다의 견해인 것입니다.

붓다는,
인간의 마음을 꿰뚫어 그자의 본성을 볼수 없습니다.

본성을 볼수 있는자는 붓다가 아니며,
오직,
자기 스스로가, 스스로의 수행을 통해
스스로만이 체득할수 있는 경계입니다.

그 체득의 경계는,
글이나 말의 조건이 닿지않는,
설할 수 없는 경계 입니다.

경서에의하면,
붓다께서, 팔만 사천법문을 하시고도
"난 법을 설한적이 없다"라고 하는 그 대목이 바로 그 대목 입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합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