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정토사, 심성월 작가 ‘우드버닝’ 전시회
정읍 정토사, 심성월 작가 ‘우드버닝’ 전시회
  •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 승인 2018.10.12 17:26
  • 호수 146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6~14일, 정토사 문화교육관서

정토문화마당은 정읍 정토사 문화교육관 전시실에서 10월6~14일 정토사 특별전 ‘버닝 색을 입다’란 주제로 심성월 작가의 우드버닝전을 개최한다. ‘우드버닝’은 나무를 750도 이상의 고온으로 열을 가해 태워 문양, 캐릭터 등을 그리는 나무공예 기법으로 불을 뜻하는 ‘파이로’와 그린다는 의미의 ‘그래피’가 합쳐져 불로 그린다는 뜻의 ‘파이어그래피’라고도 불린다.

심성월 작가는 원목(은행나무)에 버닝으로 태우는데 그치지 않고 색을 입혀 칠보 느낌을 이끌어 내어 마무리 작업을 통해 작품을 만지고 닦을 수 있는 실용적인 작품세계를 펼쳐내고 있다. 작가는 “유화로 삼십삼 관음보살도 작품을 만들었으나 비싼 재료비로 인한 고가의 가격에 망설이는 분들을 보고 좀 더 서민적이면서도 소장할 수 있는 작품을 생각하고 노력하다 우드버닝에 접목시켰다”며 “우드버닝이 색을 입으면서 특별한 작품으로 재탄생 되었다”고 설명했다.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1460호 / 2018년 10월 1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드몬이 2018-10-15 17:54:42
여러가지 색깔을 우드버닝에 넣으시 색다르고 좋은작품인거같아요실용적인 작품세계가 더 넓게펼쳐지길 응원해요!

2018-10-15 17:53:41
우드버닝 이라니 참 신기하고 하나있으면 좋겠네요!

2018-10-15 17:46:26
색다르고 새롭네요~저도 하나쯤 가지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