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원각경’과 노스님
13. ‘원각경’과 노스님
  • 이제열
  • 승인 2018.11.12 15:48
  • 호수 1464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식을 깨달음 지름길로 여겨서야

불교방송서 원각경 강의 당시
스님에게 깨달았나 추궁 받아
깨닫지 못하면 강의 할 수 없나

어느 날 조계사 부근을 산책하는데 한 노스님이 나를 알아보고는 할 말이 있다면서 차 한 잔 사달라고 말씀하셨다. 가까운 찻집으로 모시고 가서 용건을 여쭈었더니 “요즘 불교방송에서 ‘원각경’ 강의를 하고 있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렇습니다”라고 대답하자, 그 스님은 “‘원각경’은 원각의 도리를 깨달아야만 알 수 있고 해설할 수 있는 법인데 법사는 원각을 깨달았는가?”고 마치 추궁이라도 하듯이 물었다.

이에 나는 “그럼 스님은 ‘원각경’을 들을 때에 깨닫고 들으셨습니까?”하면서 “스님 말씀처럼 원각의 도리를 깨달아야만 ‘원각경’을 설할 수 있다면 듣는 것 역시 원각을 깨달아야만 제대로 들을 것입니다”라고 말하였다. 그러자 그 스님은 내 말에 기가 차는지 바랑을 어깨에 메고는 두말하지 않고 찻집을 나가버렸다.

종종 겪는 일이지만 오래도록 경전 강의를 하다 보니 이런 경우처럼 공격 아닌 공격을 당하는 수가 있다. 더러는 나에게 “부처님 공부는 자기가 깨달아 자기 말을 하는 것인데 당신은 석가가 뱉어 놓은 말만 늘어놓는다”고 비판하는가 하면 “자신의 살림살이가 어떤지 꺼내 보여달라”는 요구를 한다.

특히 이런 일은 불교교학을 공부한 사람들보다는 참선수행에 우월감을 지닌 사람들에 의해 일어난다. 외골수로 참선만 강조하는 수행자들은 경전 강의하는 사람들을 어줍지 않게 보기도 하고 더러는 건방지다고까지 생각한다. ‘참선 우월주의’ ‘깨달음 만능주의’가 만든 기형적 수행자의 모습이다.

그들은 우선 깨달음을 이루면 세상 모든 일이 다 해결된다고 착각한다. 생사해탈은 물론 일체의 괴로움이 해결되고, 우주의 근본원리를 알며, 배우지 않아도 부처님 법문이 절로 터져 나온다고 믿는다. 한 생각 깨달으면 일체 만법을 통달하는데 수행만 하면 되지 경전 공부는 해서 무엇 하겠느냐는 것이다.

그러나 부처님 말씀 어디를 찾아보아도 깨달아야만 경전을 해설할 수 있다거나 남에게 전해줄 수 있다고 설하신 적이 없다. 금상첨화로 이해된 경전에 깨닫기까지 하여 해설하면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한 일이다. 하지만 그게 원칙이고 그것을 지켜야만 한다면 세상에 전법할 사람은 둘도 나오지 않는다.

나는 불교 일을 한지 40년이 넘었지만 참선해서 깨달아가지고 경전을 설하는 사람을 한 명도 못 보았다. 경전 공부 안 해도 깨달음을 이루기만 하면 경을 자유자재로 강의할 수 있다고 여기는 수행자들은 마치 영어를 안 배워도 미국만 가면 영어를 마음껏 구사한다고 여기는 사람들과 다를 바 없다. 이런 수행자들은 교학을 탐구하고 경전을 강의하는 강사 스님들보다 산속에서 참선하는 수좌 스님들을 우월하다고 여긴다. 한국불교가 쇠락해지는 이유 중에 하나는 이렇게 무식을 깨달음의 지름길로 여기는 수행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산속에서 참선하는 수좌 스님들보다는 경전 공부 많이 하고 설법하는 스님들이 공양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 깨달음을 먼저 이루고 나중에 설법하겠다는 것은 하세월 기약도 할 수 없는 일이거니와 만약 깨닫지 못하고 죽는다면 평생을 허송세월 보낸 꼴 밖에는 되지 않는다.

세상에 아무런 기여도 하지 않고 평생을 자기 혼자 깨닫기 위해 시간을 보내는 수행자가 왜 공경 받아야 하는지는 의문이다. 이 말에 대해 어떤 이는 극히 반발하면서 참선하는 수행자들을 모독한다고 하겠지만, 나는 ‘참선 우월주의’ ‘깨달음 만능주의’에 사로잡혀있는 수행자들을 비판하는 것이지 바른 견해를 지니고 참선하는 수행자들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다. 무식을 기반으로 한 깨달음 한탕주의를 버리라고 말하는 것이다. 차 한 잔 비우지 못하고 떠난 노스님은 아마도 나를 예의 없는 사람이라고 섭섭해 할지 모른다. 지면을 통해 이해를 구한다.

이제열 법림선원 지도법사 yoomalee@hanmail.net

 

[1464호 / 2018년 11월 1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뭇쏘의 뿔처럼. . 2018-11-20 10:54:23
경전이란,
깨달은자의 견해입니다.
깨달은자의 견해를 이해하려면, 깨달음의 경지를 체득하므로써,
진정한 깨친자의 진의를 알 수 있는 것입니다.

이판승은,
깨달음에 대한 이론적 껍질은 아나,
진정 무엇을 깨닫는 것인지, 깨친 후의 견해는 어떠한지,
그 실제 속내는 아직 알지 못합니다.

경지의 체득을 완성하지 못한 자라면,
아는것 같지만,
아는 것이 아닙니다.

산중으로간 학인의 목적은,
깨달음이라는, 그 이론의 껍질을 깨고,
진정한 그 속내를 드러내기 위함이 목적일 것입니다.

같이 뛰려 하지말고,,
뭇쏘의 뿔처럼,
학인의 본분만 열심히 하세요.

이판승 2018-11-19 18:50:09
깨달음이어야 바른 가르침을 전하는 것입니다.
산중의 스님이 경전을 해석하지 않는다고 해서 무식으로 보아서는 안됩니다.
무식은 불교를 모르는 것인데 그분들은 불교를 믿고 의지하여 출가 수행에 매진하는 이판승입니다.

지나가다 2018-11-19 13:31:05
제 생각은 경전은 부처님의 깨달음의 내용도 있고, 깨닫는 방법도 있어 양면성이 있으니, 바르게 깨닫고 발심하기 위해서 경전을 읽고 설해야 하고, 한편으로는 깨달아야만 정확한 내용을 이해할 수도 있다고 봅니다. 그러니 이런 시비보다는 부지런히 수행하고 경전을 보고 해야겠죠.

제의견은 2018-11-15 12:53:32
더군다나,
붓다는 숲에서 숲으로만 지내며 오직 하루 24시간을 공양 같은때를 제외하고는 좌선과 경행 설법으로 지냈지요. 그리고 그렇게 49년을 가르쳤습니다. 이른바 수행불교지요....

제의견은 2018-11-15 11:00:07
그리고, 내생각엔 이러한 견해의 차이가 전형적인 수행불교와 강단불교와의 차이를 극명하게 드러낸것이 아닐까....한국불교는 수행불교이다 그러나 남방불교는 삼장불교이다. 삼장불교를 강의 하는것과 수행불교를 설법하는것 과는 아주 다른것 아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