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종 중앙종회 총무원 방해로 길거리서 개회
태고종 중앙종회 총무원 방해로 길거리서 개회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12.05 16:57
  • 호수 1468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5일 전승관 앞 이면도로
재적의원 53명 중 39명 참석
예산·감사 지적사항 소명 안건
총무원 불참으로 다루지 못해
내년 3월15일까지 100일 회기

총무원장 “종회 아닌 불법집회”
총무원과 협의 없이 개최 이유
연석회의 열어 일정조정 요구도
길거리에서 개회된 제136회 태고종 정기중앙종회에는 재적의원 53명 가운데 39명의 참석했다.
길거리에서 개회된 제136회 태고종 정기중앙종회에는 재적의원 53명 가운데 39명의 참석했다.

2019년 태고종단 예산안 심의와 종무특별감사 지적사항에 관련 소명을 듣기 위한 태고종 제136회 정기중앙종회가 총무원측의 방해로 길거리에서 열리는 파행 속에 개회됐다.

태고종 중앙종회(의장 도광 스님)는 12월5일 ‘제136회 정기회’를 개최했다. 당초 중앙종회는 “서울 한국불교전통문화전승관 대회의실에서 정기회를 개최한다”고 공지했으나 총무원이 대회의실 사용을 불허했을 뿐 아니라 종회의원들의 전승관 출입마저 통제, 결국 전승관 앞 이면도로에서 정기회 개회를 선언했다. 정기중앙종회는 종회의장 도광, 부의장 시각, 상명 스님을 비롯해 재적의원 53명 가운데 39명의 참석으로 성원됐다.

앞서 태고종 총무원은 중앙종회의 뜻과는 상관없이 ‘정기중앙종회 연기’ 통지문을 종회의원들에게 일방적으로 전송하는가 하면, 전승관 출입문에도 ‘금일 회의는 삼원장·종회분과위원장 연석회의만 개최합니다. 종회는 연기되었습니다.’라는 공지문을 붙여놓기도 했다. 이에 전승관 앞 이면도로에는 이른 시각부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이 배치되기도 했지만 우려했던 폭력 등의 행위는 발생하지 않았다.

종회의장 도광 스님은 개회사를 통해 정기종회가 거리에서 개회하게 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스님은 “특정 안건을 의결하는 임시회도 아니고 종법에 규정된 정기종회이자 다음해 종단의 재정과 운영계획을 심의·의결하는 자리가 상식에서 벗어나 열리게 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적법절차에 의한 중앙종회의 고유권한을 총무원이 거부하고 불참을 통보한 것은 실로 황당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출입이 막힌 태고종 중앙종회의원 스님들이 전승관 앞 이면도로에서 삼귀의와 반야심경을 봉독하고 있다.
출입이 막힌 태고종 중앙종회의원 스님들이 전승관 앞 이면도로에서 삼귀의와 반야심경을 봉독하고 있다.

스님은 이어 “총무원장의 불통과 일방적 종무행정이 종도들의 불만과 반발을 불러일으켰고, 결국 불신임으로 이어진 불행한 사태를 우리는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며 “중앙종회는 물론 총무원과 호법원 등 종단의 책임자들이 권한 밖 행위나 종법위반 행위를 두려워하고 철저한 자기 경계를 바탕으로 소임에 임할 수 있도록 종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종회의 원활한 운영과 종회의원의 자유로운 의정활동을 위해 국회법을 준용, 제136회 정기회 회기일정을 내년 3월15일까지 100일간 진행할 것을 발의했다. 이에 대해 종회의원들은 종회의장 도광 스님의 발의내용을 만장일치로 동의, 136회 정기회를 내년 3월15일까지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정기중앙종회는 총무원의 거부와 불참으로 파행이 불가피했다. 상정된 안건 가운데 ‘종헌종법 개정’ ‘호법원 사무처장 임명동의’는 처리됐으나 총무원의 협조가 필요한 ‘종무특별감사 지적사항에 대한 소명 및 증빙자료 보고’ ‘2017년도 종단 세입세출 결산안 재심의’ ‘2019년 종단 세입세출 예산안 심의’는 다루지 못했다.

개정된 종법은 ‘중앙종회법’ ‘징계법’ ‘호법원법’ ‘초심원법’이다. ‘중앙종회법’은 종무행정 감사활동의 적극적 강제성을 확보하기 위해 증인 및 참고인의 출석을 강제하고 이에 불응할 경우 징계를 요청할 수 있도록 했으며, ‘징계법’은 중앙종회법 개정에 따라 징계조항이 신설됐다. 또 규정부가 징계사유가 발생한 종무원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지 않을 경우 종무기관이 호법원에 징계를 직접 청구할 수 있도록 ‘호법원법’을 개정했다.

태고종 총무원은 이날 중앙종회의원 스님들의 전승관 내 회의 개최를 불허하고 종회의원들의 출입을 통제했다.
태고종 총무원은 이날 중앙종회의원 스님들의 전승관 내 회의 개최를 불허하고 종회의원들의 출입을 통제했다.

중앙종회는 산청 왕복사 주지 자우 스님의 호법원 사무처장 임명을 만장일치로 동의하고 정회에 들어갔다. 종회의장 도광 스님은 “회기가 내년 3월15일까지 계속되는 만큼 중앙종회는 종무특별감사 지적사항에 대한 소명 및 2019년 세입세출 예산안이 준비되면 곧바로 회의를 소집해 처리하겠다”며 “이와는 별도로 2018년 정기중앙종회가 길거리에서 개회한 것은 명백한 업무방해 행위로 이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은 중앙종회의 정회 선언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입장을 밝혔다. 편백운 스님은 “정기중앙종회는 내년도 예산을 다루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총무원과 협의해 일정을 정해야 하는데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오늘 모임은 중앙종회가 아닌 불법집회”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중앙종회의 회기일정이 총무원의 허가사항인지를 묻는 질문에 “종회는 명분일 뿐 사실상 총무원장을 탄핵하고 종단을 전복시키려는 의도로 모인 불법집회”라며 “12월4일 총무원 종무회의에서 결정한 것처럼 먼저 3원장과 종회의장단, 상임분과위원장, 총무원 집행부가 참석하는 종단비상연석회의를 열어 정기중앙종회 관련 내용을 협의해 종회를 정상적으로 개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68호 / 2018년 12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륵도용궁사 2018-12-06 15:14:27
충무원장도 종회의장도 정신 차려라.
화합승단 구현 외면하고 힘겨루기가 하다가
종단 이미지 망치는 무간죄업 짊어지지 말고.

대처OUT 2018-12-06 13:30:37
태고종 수준으론 의전순위 5위도 높다. 실상은 총지종보다 못한 종단인데 왜 부회장 종단으로 아직 비비고 있는 건지 이해가 안된다. 대처종단 태고종 일년 실제 예산이 6억 5천만원이라고 한다. 지방에 있는 조계종 사찰 하나만도 못한 집단이 무슨 종단일까? 이제 대처승들은 더이상 스님흉내 내지말고 스스로 종단을 해체하고 거사종단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

태고종도 2018-12-06 11:49:12
한국불교에서 서열 2위였던 태고종이 분규로 서열 5위로 밀려난것이 얼마전인데, 이제 또 저렇게 싸우다 보면 종단 자체가 없어질것 같네요. 태고보우 국사께서 뭐라고 하실지...

떳떳한스님이 되자 2018-12-05 18:07:26
아 슬프다
아 부끄럽다
왜 이런일이 생길까?

정말 자신이 없고 숨기는것이 많나?
정말 자신들이 한일에 정당하지 못하는것인가?
정말 자신들이 처해진상황이 정당못해 자신있게 표현못하는것인가?
정말 자신들이 하는일을 부끄러워하여 감추려는것인가?
정말 자신들이 종법에 따라 행한일이 아니어서 감추려는것인가?
얼마나 숨기고 싶으면 정기예산종회 마져도 준비도 못하고 막을려고 하는것인가?
또 다음년도에는 어떻게 예산을 마음대로 쓰려고 하는것인가?
총무원이 자신들에 것이라고 생각하는 생각을 가진것인가?
테고종 모든종도는 그냥 허수아비인것인가?

정말 어떻게할겁니까 총무원장님 2018-12-05 17:35:53
떳떳하지 못하십니까 총무원장님 및 주변인사분들?

종회는 12월5일 종회를 하겠다고

통보한것은 10월

그런데 예산 결산 심의 종회는 뒤전이고

숨길게 많은지 종회가 연기되다고 불교신문사 모든 기자분들에게 거짓문자보내고

그것도 안되니 본인재산이라고 생각하는 총무원사도 못들어가게 문을 닫아버리고

그것도 안되니까

12월4일날 몇 안남은 자기인사들을 대리고 종무회의한다고 하고
전원 만장일치로 종단비상연석회을 연다고요?

그것도 종회전날?

그것도 같은날짜 같은시간에?

그게 통보라고요?

그것이 우선이라고요?

태고종 모든 스님들과 모든 종도분들은 그냥 허수아비 입니까?

정기중앙종회가 총무원 허가사항입니까?

적당히 제발 적당히 하세요 부탁합니다

총무원 몇 안남은 인사여러분 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