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제4회 불교음악상 시상식 개최
조계종 제4회 불교음악상 시상식 개최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12.05 18:11
  • 호수 146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22일 불교문화기념관서
대상 반영규·신인상 한정일
신작찬불가 수상작 시상도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는 11월22일 ‘제4회 불교음악상 불교음악인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는 11월22일 ‘제4회 불교음악상 불교음악인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불교하면 누구나 흥얼거릴 수 있을 만큼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노래를 꼭 만들고 싶습니다. 해서 아직 이 일을 멈출 수 수 없는 것입니다.”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부장 현법 스님)가 수여하는 제4회 불교음악상 불교음악인상 시상식이 11월22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거행됐다. 불교음악인상 수상한 반영규 전 불교음악협회장은 현대 찬불가를 개척한 1세대로 찬불가 대중화를 위해 현재까지 활동 중인 현역 작사가다. 반 전 회장은 1970년대부터 ‘자비의 소리’를 발행해 불교포교에 앞장섰으며, 글과 음악을 통한 찬불가 보급과 문화포교 원력을 실천하고 있다.

반 전 회장은 “구십을 바로 보는 나이에도 음악작업을 멈출 수 없는 것은 가야할 목표가 명확하기 때문”이라며 “부처님의 훌륭한 가르침을 음악을 통해 올곧이 전할 수 있도록 쉼없이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불교음악신인상은 한정일 지휘자에게 돌아갔다. 서울 약사사와 기원사 합창단을 지도 중인 한 지휘자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신작찬불가 발표회’를 통해 악보집을 제작, 무상 보급하는 한편, 향후 불교음악발전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내 마음에 눈 내리면’(작사 곽영석·작곡 이순희), ‘밝은 달’(작사 홍은지·작곡 홍은지), ‘보리심’(작사 최종원·작곡 우수웅), ‘반야의 등불’(작사 최고산·작곡 최백건), ‘아 놀라워라’(작사 고원기·작곡 고원기), ‘붓다의 인연 꽃’(작사 김정자·작곡 김동욱), ‘보타사에서’(작사 안상민·작곡 최선기), ‘마음으로 짓는 행복’(작사 곽영석·작곡 김정란) 등 신작찬불가 수상작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치사에서 “불교예술은 지극한 신심의 표현이고, 불교음악은 그러한 신심이 정형화되어 각종 의식으로 표현된 공양이라 하겠다”며 “영롱한 찬탄으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의 마음이 투명해지고 뭇 생명 모두가 내안의 본래 성품을 깨달아 성불하는 그날이 오길 지극한 마음으로 발원한다”고 격려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68호 / 2018년 12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법승 2018-12-05 20:35:34
삼보에 귀의합니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