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마음 안에서 구하면 마귀
18. 마음 안에서 구하면 마귀
  • 이제열
  • 승인 2018.12.17 14:36
  • 호수 146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 집착하면 부처님 알수 없으니”

올바른 견해가 불도의 핵심
지혜, 아무것 없는게 아니라
마음에 삼독 물들지 않는것
그런 마음이 불법이고 부처

당나라 때 고승인 대주혜해(大珠慧海) 선사의 법문 하나를 소개하고자 한다. 어느 날 혜해 선사에게 불경을 강의하는 온광(蘊光)이라는 법사가 찾아와 수행자가 갖추어야 할 안목에 대해 물었다.

선사는 즉시 이렇게 답한다.

“허공은 영특한 지혜를 내지 못하고, 구하는 마음이 많으면 근기가 천박하며, 경계를 당해 마음이 일어나면 선정이 부족한 것이고, 마음 밖에서 도를 구하면 외도이며, 마음 안에서 도를 구하면 마귀니라”고 했다.

이에 온광 법사가 “그렇다면 필경 아무것도 없겠군요”라고 하자, 선사는 “그러나 끝내 온광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이 이야기는 역대 조사들의 행장과 설법을 기록한 ‘전등록(傳燈錄)’에 전해온다. 짤막하지만 혜해 선사의 법문에는 불도를 수행하는 사람들이 지녀야 할 올바른 견해을 명확히 밝히고 있다. 모든 일이 그러하듯 불도를 수행하는 일 또한 올바른 견해가 무엇보다 필요하다.

먼저 선사가 말한 ‘허공은 영특한 지혜를 내지 못한다는 것’은 수행이 마음을 비워 허공처럼 되는 것이 아니라는 의미이다. 사람들은 수행을 마음을 비우는 공부로 알고 있다. 자기 마음에서 일어나는 분별과 감정을 모두 버리고 허공처럼 되는 것을 참된 경지로 여긴다. 소위 ‘텅 빈 충만’이니 ‘허공 같은 마음’이니 하는 말들로 불교의 수행 경지를 설명하려 한다.

그러나 이렇게 마음을 허공처럼 만드는 일은 법의 실상을 깨닫게 하는 지혜가 갖춰지지 않으므로 참된 경지라 할 수 없다. 영특한 지혜란 허공처럼 아무것도 없는 상태가 아니라 육근이 육경을 대함에 있어 밝고 뚜렷해야 한다. 여기서 밝고 뚜렷하다는 것은 마음이 탐·진·치에 물들지 않고 청정하게 작용한다는 뜻이다.

다음으로 ‘구하는 마음이 많으면 근기가 천박하다’는 것은 수행이 아무리 좋은 일이더라도 역시 욕심을 앞세우면 안 된다는 의미이다. “내가 빨리 도를 이뤄야겠다” “견성 해야겠다” 등 의욕들이 과도하면 그 생각이 어리석음이 되어 수행에 장애가 된다는 것이다. 이어서 ‘경계를 당해 마음이 일어나면 선정이 부족하다’라고 한 것은 수행하는 사람이 눈앞에 펼쳐지는 순경과 역경에 마음이 흔들린다면 선정을 제대로 익히지 못했다는 의미이다. 사람이 수행을 제대로 했는지 안했는지는 경계를 당해봐야 비로소 알 수 있는 법이다.

역경계 앞에서 마음이 파도를 치면 선정을 바로 닦았다고 할 수 없다. ‘마음 밖에서 도를 구하면 외도’라고 한 것은 자신의 마음이 곧 부처요, 불법인데 마음을 떠나 따로 도를 얻겠다는 사람은 외도가 되어 평생 도를 이루지 못한다는 의미이다. 스승이나 선지식의 가르침 속에 불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마음이 곧 불법이니 밖으로 구하지 말라는 것이다.

끝으로 ‘마음 안에서 도를 구하면 마귀’라 한 것은 자신의 마음을 미혹하여 마음 안에 어떤 절대적인 성품이 따로 있는 줄 여기지 말라는 의미이다. 이는 수행하는 사람들에게는 매우 긴요한 말씀이다. 어리석은 사람들은 마음 밖에서 도를 구하면 외도라 하니까 이번에는 자기 마음 안에 집착하여 부처와 불법을 알려고 한다. 마음을 떠난 부처는 존재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마음 안에 부처가 머무는 것은 아니다. 만약 그렇게 믿는다면 그 사람은 수행자가 아니라 마귀라는 얘기다. 이 말을 온광 법사는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

아마 이글을 읽는 여러분들 중에도 그런 분들이 있으리라. 온광 법사는 “그렇다면 불법은 아무 것도 없는 것으로 경지를 삼느냐”고 묻는다. 혜해 선사의 마지막 답변이 거룩하다. 그렇게 묻는 온광 자신의 마음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지 않는가? 그렇게 묻는 스스로의 마음이 곧 부처이며 불법이라는 사자후이다.

이제열 법림선원 지도법사 yoomalee@hanmail.net

 

[1469호 / 2018년 12월 1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명심 2018-12-27 23:41:56
불자가 구하긴 멀구한다는 것인지
불교는 버리는게 우선인데

싯타르 2018-12-27 23:40:45
이사람 금강경이나 읽고 이야기 하는지
무색성향미촉법 공한그 모습 공한 그마음을
허된 깨닫음은 망상에 불가하지요

나그네 2018-12-19 13:36:33
혜해 禪師와 필자에게 한마디-

불교에서 "虛空'이라는 비유는, 寂靜 nirvana,
일체법을 超脫한 空의 경지, 또는, 無爲의 境地를 뜻한다.

그 경지는,
수행자가 체득하고자하는 궁극의 경지인 것이다.

그 허공적 경지인 적정경지의 체득을 완득하므로써,
그 체득을 통해,
본시 자신의 본성이, 중생이 아닌 虛空同體임을 깨닫게되고,
그 깨침을 통해 일체 경계가,
본성의 자신과는 絶對無關 관계임을 깨닫게 되어,
일체경계가 허망함을 꽤뚫어 직시는 집착 없는 지혜가 드러나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유위色)의 경계를 초탈한,
공(無爲)의 경지를 진정 체득하므로써, 그 후,
붓다的 지혜가 드러나는 것이지,

유위(중생)의 경계에서
붓다적 지혜는 드러날 수 없음을
다시 한번 되돌아 보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