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단 건강바라밀봉사팀 여영만-하
전북지역단 건강바라밀봉사팀 여영만-하
  • 여영만
  • 승인 2018.12.24 16:26
  • 호수 14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최초로 건강바라밀 포교팀 발원·구성

시민과 직접 만나는 활동 고민
건강운동 선교 활용하는 타종교
스스로 고안한 엄지건강법 전파
지역·불교계 각종 행사서 봉사
61, 중관

포교사 품수를 받고 활동을 하면서 뭔가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싶었다. 포교사가 지역민을 만나서 부처님 가르침의 향훈을 느끼게 할 수 있는 영역이 많지 않았다. 군포교, 자원봉사, 염불봉사, 어린이법회, 교정교화, 사찰문화해설 등 포교사 활동분야가 세분화 돼 있지만 아쉬운 부분이기도 했다. 많은 사람들이 몸으로 느끼지 못하고 누구에게나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영역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육바라밀의 으뜸은 보시바라밀이라고 생각한다. 건강관리사업을 하면서도 2004년부터 지금까지 약 15년간 전주시자원봉사센터와 동행 중이다. 귀반사(이혈)건강법, 스포츠마사지, 엄지건강법 등을 강의하고 제자들과 함께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봉사를 하고 있다. 처음에는 봉사자가 부족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널리 알려진 탓인지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덕분에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봉사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교회에 다닌다는 기독교인은 참 많은데 불자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기독교인들이 건강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요법을 배워 선교에 활용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참 씁쓸했다.

사실 한의학 박사학위를 받기 전부터 나만의 요법을 연구했다. 한 개 혈자리를 자극하고 운동을 시켜 인체의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고자 노력했다. 수많은 임상 경험을 토대로 엄지건강법을 개발하기도 했다. 엄지건강법은 시술자가 혈자리(경혈)를 자극하고 시술을 받는 사람이 몸을 움직여 건강을 회복하는 운동요법이다. 한 개의 혈자리를 자극하고 운동하면 틀어진 골반이 돌아오고 허리통증, 목통증, 어깨통증, 무릎통증을 해소시키는 운동이기도 하다. 관심만 있다면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다. 큰 힘을 들이지 않고도 효과가 뛰어나다. 종편방송 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 60회에 출연해 전 국민에게 소개하기도 했다. 전주시자원봉사센터에서 강의를 하면서 불자들에게도 이런 건강법을 활용하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에 이르렀다.

포교를 체계적으로 하고 싶어 건강바라밀봉사팀을 고안했다. 하지만 구성까지는 적지 않은 어려움이 있었다. 나름 우석대와 비전대에서 강의도 하고 특강 등 외부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었지만 정작 불자들에게는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포교사를 대상으로 무료강좌를 개설했지만 참여율이 저조했다. 봉사를 함께 할 팀원 확보가 난감했던 것이다.

그래도 멈추지 않았다. 3년 동안 노력한 결과, 지금은 활동할 수 있을 정도의 팀원이 모였다. 의아한 것은 처음은 그렇게 어렵게 이뤄진 팀인데 현재는 다른 팀이 부러워하고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신규포교사들도 선호하는 팀이 됐다.

직접 강의하고 가르치면서 시행하는 이 건강바라밀 포교는 몸이 아픈 불자와 어르신들 건강에 도움이 되고 있다. 전북지역에서는 최초다. 사찰 방문은 물론 연등축제, 연꽃문화제, 불교문화축제 등 각종 불교행사에 참여해 사부대중과 시민, 지역 어르신들의 건강에 작은 도움을 드리고 있다. 건강바라밀봉사팀은 팀장과 팀원 모두 적극적이다. 남을 위해 무언가 할 수 있다는 만족감도 느낀다. 그래서 포교사로서 자부심을 갖고 포교사단과 불교행사에 더 자율적으로 참여한다.

앞으로 포교활동의 방향은 타종교와 비교해 불교가 나은 것 또는 새로운 것을 시행해야 앞서갈 수가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미래의 포교방향은 불자와 다른 모든 사람들이 원하는 쪽으로 새로운 분야가 많이 개발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여건이 허락된다면 관심이 있는 전국 모든 포교사에게 엄지건강법을 널리 보급해 많은 사람들의 건강에도 도움이 되고, 각 지역의 포교활동을 함에 있어서도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yeoym3@naver.com

 

[1470호 / 2018년 12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