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래종, 미얀마 독립 71주년 행사 참석
여래종, 미얀마 독립 71주년 행사 참석
  • 허광무
  • 승인 2019.01.10 10:36
  • 호수 14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위한 활동에 감사”

주한 미얀마대사관(대사 뜨랏 따 우 마웅)은 1월7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각국대사와 여래종 총무원장 명안 스님 등 불교계 대표를 초청한 가운데 ‘미얀마 독립 71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뜨랏 따 우 마웅 대사는 여래종 총무원장 명안 스님에게 “바간 땀민샤탑 복원을 비롯해 교육시설 신축 및 지원, 우물·정수시설 설치 등 그동안 미얀마를 위한 여래종의 활동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불교를 인연으로 한 한·미얀마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인사했다.

수도권북부지사=허광무 지사장

[1473호 / 2019년 1월 1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