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연공원법에 전향적으로 접근하라”
“정부, 자연공원법에 전향적으로 접근하라”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9.01.16 14:11
  • 호수 147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신년기자회견서 강조

취임식 이어 공식행사서 재차 언급
주요 정책서 ‘불교패싱’ 정부 지적
전통문화에 대한 국가적 책무 요구
“한국불교는 세계가 인정한 유산”
백대본 재편 등 새해 종책들 발표
문재인 정부의 ‘불교패싱’에 교계 안팎의 비판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변하지 않는 정부의 태도를 지적했다. 원행 스님은 1월16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로비에서 개최한 신년기자회견에서 준비된 회견문의 한 페이지 분량 정도를 한국불교와 전통문화의 가치에 할애했다. 조계종 홍보국 제공.
문재인 정부의 ‘불교패싱’에 교계 안팎의 비판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변하지 않는 정부의 태도를 지적했다. 원행 스님은 1월16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로비에서 개최한 신년기자회견에서 준비된 회견문의 한 페이지 분량 정도를 한국불교와 전통문화의 가치에 할애했다. 조계종 홍보국 제공.

“문재인 정부는 자연공원법 전부개정과 지방세법 시행령 개정 등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로 접근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불교패싱’에 교계 안팎의 비판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변하지 않는 정부의 태도를 지적했다. 특히 지난해 취임법회에 이어 신년기자회견이라는 대내외적인 공식행사를 통해 2차례나 정부에 강한 메시지를 전해 귀추가 주목된다.

원행 스님은 1월16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로비에서 개최한 신년기자회견에서 준비된 회견문의 한 페이지 분량 정도를 한국불교와 전통문화의 가치에 할애했다.

원행 스님은 “한국불교는 우리 민족의 삶이자 생활이었고 문화였다”며 “역사와 문화, 수행과 전법 그리고 삶이 공존하고 있는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살아있는 전통문화의 원형”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사찰이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또 “불교는 전통문화의 수호자로서 전통문화의 보존과 계승, 민족문화 창달이라는 헌법적 가치 실현을 위해 묵묵히 우리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전통문화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고 전통문화에 대한 공감의 영역이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원행 스님은 전통문화 보존 등 불교정책에 있어 문재인 정부의 미온적인 행보에 변화를 요구했다. 원행 스님은 “정부 또한 헌법적 가치 실현이라는 국가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전통문화와 관련된 대표적 현안인 자연공원법 전부개정과 지방세법 시행령 개정 등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로 접근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불교패싱’에 대한 원인과 대책 그리고 자연공원법, 지방세법 시행령, 도로표지판 사찰 표지판 철거 등 현안을 묻는 질문에서도 원행 스님은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재차 밝혔다. 원행 스님은 “화합 분위기가 아니었던 종단이 빌미를 제공한 것도 일부 있지만 새롭게 탄생한 정부가 나름대로 가치를 구현하다보니 다양한 방면에 신경을 덜 쓰는 경향이 없잖아 있는 것 같다”고 정부의 태도가 달갑지 않다는 뉘앙스로 질문에 답했다.

원행 스님은 “화합 분위기가 아니었던 종단에서 빌미를 제공한 것도 일부 있지만 새롭게 탄생한 정부가 나름대로 가치를 구현하다보니 다양한 방면에 신경을 덜 쓰는 경향이 없잖아 있는 것 같다”고 정부의 태도가 달갑지 않다는 뉘앙스로 질문에 답했다. 조계종 홍보국 제공.
원행 스님은 “화합 분위기가 아니었던 종단에서 빌미를 제공한 것도 일부 있지만 새롭게 탄생한 정부가 나름대로 가치를 구현하다보니 다양한 방면에 신경을 덜 쓰는 경향이 없잖아 있는 것 같다”고 정부의 태도가 달갑지 않다는 뉘앙스로 질문에 답했다. 조계종 홍보국 제공.

이 같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의 촉구는 그 동안 주요 불교정책에서 배제되거나 홀대 받은 한국불교의 입장을 대변했다는 게 교계 안팎의 대체적인 여론이다. 지난해 11월 정부와 국회 관계자들이 다수 참여한 취임법회에서도 정부의 태도를 지적한데 이어 신년기자회견에서 재차 언급한 것은 아직도 정부의 태도에 변화가 없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조계종 기획실에 따르면 자연공원법 전부개정안, 지방세법 시행령 개정안, 고속도로 표지판에 문화재인 사찰명 철거 등을 ‘3대 악법’으로 규정하고 협의를 진행했지만 뚜렷한 성과는 없는 상태다. 현재 환경부가 추진 중인 자연공원법 전부개정안은 조계종과 협의가 단절됐다. 조계종은 전통문화이자 유산인 전통사찰에 대한 권익을 고려하지 않는 자연공원법 개정안을 고수하는 환경부의 태도에 분명한 선을 긋고 더 이상 협의는 없다고 통보했다. 행정안전부의 지방세법 시행령 개정안도 전통사찰보존법에 명시된 전통사찰보존지에 대한 권익 보호 등에 대한 이견으로 조율이 쉽지 않다. 다만 고속도로표지판에서 철거된 국가지정문화재 보유사찰명의 완전 복구 등은 해결될 분위기라는 게 조계종 기획실의 설명이다.

이날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화합과 혁신으로 미래불교를 열겠다”며 백년대계본부를 미래불교 전략기지로 한 새해 주요역점 종책과제를 발표했다. 원행 스님은 △소통과 화합 △혁신 △승려복지 △교구중심 △문화창달 △교육과 포교 △사회 등 7대 중점 과제에 대한 종책을 내놓으면서 36대 총무원의 변화와 혁신을 예고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74호 / 2019년 1월 2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톨릭 우대는 꺼져라 2019-01-17 15:43:44
정권의 잘못된 정책에는 강하게 항의해야 합니다.
지지를 보냅니다.

오후 2019-01-17 01:19:47
존재감 제로에 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