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 부친의 뜻을 이어 불교대중화 헌신한 중원 장상문
84. 부친의 뜻을 이어 불교대중화 헌신한 중원 장상문
  • 이병두
  • 승인 2019.01.17 13:19
  • 호수 147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 현대화 운동으로 대원을 빛내다

물려받은 재산 대원정사 기부
불교대학 열고 문서포교 매진
대원회 확대해 결사운동 전개
1989년 남양주 봉선사에 열린 제1차 대중불교결사 전국대회 참가자들. 앞에서 두 번째 줄 가운데 머리를 돌리고 있는 주지 월운 스님, 왼쪽에 목정배 교수, 오른쪽으로 한 사람 건너 넥타이 맨 이가 중원 장상문 거사다.
1989년 남양주 봉선사에서 열린 제1차 대중불교결사 전국대회 참가자들. 앞에서 두 번째 줄 가운데 머리를 돌리고 있는 주지 월운 스님, 왼쪽에 목정배 교수, 오른쪽으로 한 사람 건너 넥타이 맨 이가 중원 장상문 거사다.

대원 장경호 거사가 현대 한국불교를 지탱하고 일으켜 세운 공로는 말과 글로 담아내기 어려울 정도로 컸고, 아들 중원 장상문(이하에서는 ‘중원’) 또한 부친을 이어 한국불교 현대화와 대중화에 헌신하면서 불은(佛恩)에 보답하고 효도를 다해 ‘아버지를 더욱 빛나게’ 하였다.

대원의 여섯 아들 중 유일하게 사업에 참여하지 않은 중원은 멕시코‧스웨덴‧UN주재 대사, 청와대 의전실장 등 외무공무원으로 봉직했다. 부친이 떠난 뒤 재산은 여섯 아들에게 똑같이 분배되었는데 중원은 “동국제강 경영에 참여하지 않았으니, 아버지 유업이 깃든 대원정사와 대원회를 발전시키는 일에 힘쓰겠다”며 동국제강 주식을 팔아 (재)대원정사에 기부했다. 그리고 1992년 11월22일에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이 약속을 지켰다.

중원은 1981년 대원정사 이사장과 대원회 회장에 취임한 뒤 새로 대원불교회관을 지어 불교대학을 활성화하고 ‘1년 과정 문화교양강좌’를 진행하는 대원불교아카데미를 개설하였으며, 문서포교의 중요성을 간파하고 1985년 6월 기존의 ‘대원회보’를 월간 ‘대원’으로 전환했다. 이 잡지는 후에 월간 ‘대중불교’로 제호를 바꿔 1998년 폐간될 때까지 최대 3만5000부를 발행한 적이 있을 정도로 한국불교의 흐름을 바꾸는 데에 큰 역할을 하였다. 대한불교진흥원 이사장이 된 뒤에 그의 문서포교 의지와 원력은 계간 ‘다보’ 발간으로 이어졌다. ‘다보’는 1992년부터 월간 ‘불교문화’로 바뀌어 발간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중원은 출판사 ㈜대원사를 설립해 전통문화 지킴이 역할도 충실히 수행했다. 특히 수백 권을 발간한 ‘빛깔있는 책들’은 중원이 직접 필자를 만나 진지한 대화를 나누고 원고료를 후하게 지급하며 ‘대중적이면서도 수준 높은 내용’을 주문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중원의 불교대중화 원력은 생애 마지막 몇 년에 걸쳐 불교방송 설립과 초대 사장 취임, 그리고 신행단체인 대원회를 사단법인으로 확대‧개편한 1989년부터 ‘집집마다 부처님을 모시고, 직장마다 법회를 봉행하고, 마을마다 회관을 건립하자’는 구호를 내걸고 시작한 ‘대중불교결사’ 운동으로 정점에 이른다.

이 사진은 1989년 목정배 교수 등과 남양주 봉선사에서 연 제1차 ‘대중불교결사 전국대회’ 참가자들과 함께한 모습이다. 이후 전국을 순회하며 개최한 대회에서는 ‘이 시대가 필요로 하는 새로운 불교백서 간행’ ‘새 생명을 살려내는 장기기증본부 발족’ ‘전국순회법회 개최’ ‘불교방송지방망 확장 100만 서명’ 등을 결의해 실천으로 옮겼다. 그러나 1992년 중원이 떠나고 6년 만에 그가 그토록 아꼈던 ‘대중불교’가 폐간되고, 최근에는 출판사 대원사의 존재도 희미해지고 진흥원은 특정 학맥이 장악하게 되는 등 어려움을 겪게 되었으니, 안타까운 이 현실의 책임을 누구에게 물어야 하나.

이병두 종교평화연구원장 beneditto@hanmail.net

[1473호 / 2019년 1월 1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슬픈 일화 2019-01-19 16:12:07
건데 며느리가 개신교 신자라 유업을 잇는데 소홀히 했다는 말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