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백운 총무원장 종무행위 인정 않겠다”
“편백운 총무원장 종무행위 인정 않겠다”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1.24 13:58
  • 호수 147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습대책회의, 1월24일 기자회견
“종법, 전면 무시하고 직권 남용”
"총무원장 즉각 퇴진" 강력 요구
중앙종회에 회의 소집·결단 촉구

“불가와 승가의 청정을 위해 태고종 편백운 총무원장은 즉각 퇴진하라. 태고종도들은 1월25일 이후 총무원장 명의의 종무행위를 일절 인정하지 않고 거부한다.” 

한국불교태고종 종단수습 대책회의가 1월24일 서울 AW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의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이 자리에는 원로회의 의장 덕화, 부의장 원묵 스님 등 원로의원과 지방교구 종무원장, 종회의원을 비롯해 스님과 전법사 50여명이 참석했다.

대책회의는 성명에서 “태고종도는 편백운 총무원장에게 과거의 파계행위를 참회하고 현재의 독선 및 탐욕 행위를 멈추라고 경고했다”며 “그럼에도 편백운 총무원장은 파계행위는 공소시효가 지나 떳떳하다 하고, 청정한 스님들의 충고는 검찰에 고소하고 규정부를 통해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대책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편백운 스님은 △형체도 없는 사찰 건물을 증여받기로 담합해 종단재정 허비 △불법적 종단사태의 비용 보전 △법인 정관을 변조해 종단재산 임의 처분 등의 불법행위를 저질렀다. 뿐만 아니라 전직 총무원장을 행사에 초대했다는 이유로 종무원장을 규정부에 소환하고, 선출직 종무원장을 면직하는가 하면, 미필적 고의로 멸빈자를 살아나게 하는 등 직권을 남용했다.

대책회의는 “부처님의 가르침에 따라 날마다 참회하고 정진하며 모든 것은 정법대로, 파사현정의 마음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태고종도는 편백운 총무원장의 직위를 인정하지 않으며 모든 시민사회와 협조해 불가의 청정을 위해 싸워나갈 것”이라고 결의했다.

원로의장 덕화 스님은 “52년간 태고종에 몸담고 살면서 지금처럼 위기라고 느낀 적이 없었다. 태고종 50년사에 이런 원장은 없었다. 태고종이 바로 설수 있도록 대책회의에 대한 많은 성원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전북교구종무원장 진성 스님은 이날 기자회견과 관련해 “편백운 총무원장이 1월 한국불교신문을 통해 종헌종법을 무시하고 종단의 행정·입법·사법권 전체를 총무원에서 좌지우지하겠다는 내용의 연두백서를 제시했다”며 “연두백서의 내용을 우려하는 종단 구성원들이 긴급히 모여 오늘 기자회견을 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종단에 반대하거나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면 어김없이 소환장을 통해 위협하고 협박하지만 종법에 어긋난 어떠한 결정도 결코 인정하지 않겠다”며 “승려로써 기본조차 갖추지 못한 이를 총무원장으로 뽑은 과오를 참회하며 오늘을 시작으로 대책회의의 움직임은 더욱 구체화·가속화 될 것”이라고 을 거듭해 천명했다.

원로회의 부의장 원묵 스님은 “더 이상 종도들이 불안해하고 걱정하지 않도록 중앙종회는 특단의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속히 회의를 열어 종헌종법에 규정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75호 / 2019년 1월 3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연희 2019-01-24 19:20:36
저런 파렴치한 스님이 총무원장이라니 가슴이 먹먹합니다
청정한 스님들께서 진정 부처님의 법을 전하고자 애쓰고 계시는데 저런스님들 때문에 욕을 먹는다 생각하니 답답합니다
저런 스님들은 총무원장자리에서 내려 오는것뿐만 아니라 승적에서 제적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무관세음보살()()()

이건 진짜 불법도 중요하지만 사회법에서도 꼭 재판을 받기를 바랍니다
그래야 더이상 부처님 법을 가지고 장난치는 스님들이 생기지 않았어면 좋겠.습니다

불자2 2019-01-24 16:35:14
역시 뒤에서 무던히 비리와 싸우신
스님들에게 감사 할뿐입니다.^^

불자1 2019-01-24 16:21:43
편** 과 집행부 글고 월* 스님하고의
비리도 낱낱히 밝혀지길

혜선화 2019-01-24 15:56:38
청정해야 될 불교계에서 이런
부끄럽고 초라한 사태를 보자니
불자로서 얼굴이 화끈거립니다.
정도를 걷고 있는 진정한 스님들을
위하여 총무원장은 즉각 퇴진하기를
바랍니다~~~

태고사랑 2019-01-24 15:43:16
태고종은 결혼하는 종단이다보니
자기부인에 만족하고 다른여인을 범하지 안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자기부인을 속이고 첩을 24년을 데리고 살았고
이런 관계 속에서도 부적절한 관계로 강원일보에 보도된 일도 있습니다.
일반인도 이정도면 공직에서 물러나야 할텐데 승려된자가
총무원장으로 있다는 것이 말이 되나요?
이런 내용을 교계 신문에서도 알면서 덮어주고 있으니
겁을 상실하고 행정도 지맘대로하고 종회도 무시하고
오히려 종회가 발목 잡는다고 말도 안되는 일들을 저지르는 것입니다.
태고종 문제에는 교계 언론에도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싹수가 노란넘은 불교를 위해 덮어줘도 소용 없다는 것을
교계 언론에서도 알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