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용균 노동자 죽음 진상조사·책임자 처벌”
“고 김용균 노동자 죽음 진상조사·책임자 처벌”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1.31 18:57
  • 호수 147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사노위, 1월31일 오체투지
조계사-종각-광화문분향소-청와대
유가족·대책위·동료 등 50명 동참

“고 김용균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사고원인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발전소 하청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촉구한다. 문재인 정부는 고 김용균 노동자 유가족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하루 속히 이 문제가 해결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

영하를 밑도는 차가운 아스팔트 위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스님들이 또다시 엎드렸다.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그리고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기를 발원하며 다섯 걸음 걷고 오체를 바닥에 붙였다. 그 걸음에는 김용균씨 유가족과 발전소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 김씨의 죽음을 애도하는 시민들이 함께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 스님)는 1월31일 ‘고 김용균 노동자 문제 해결을 위한 오체투지’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사노위 스님 10여명과 故김용균시민대책위, 직장 동료, KT해고노동자 등 50여명이 동참했다. 참석자들은 고인의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의 즉각적인 결단을 촉구하며 조계사를 출발해 종각, 광화문분향소를 거쳐 청와대까지 5보1배로 행진했다.

사노위 지몽 스님은 “지난 27일 김용균 노동자 분향소에서 49재를 봉행했지만 현재 김용균씨는 장례조차 치르지 못한 상태다. 진상조사 등의 요구에 정부가 어떠한 대답도 내놓지 않기 때문”이라며 “참석대중들의 간절한 바람이 청와대에 전해져 김용균 노동자의 장례가 치러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10일째 단식 농성중인 故김용균시민대책위는 “지난 8년간 발전소 현장에서 숨진 노동자가 12명에 이른다. 사고가 발생하면 노동부는 특별점검을 실시해 개선안을 권고하고 있지만 결국 12명이 사망할 때까지 개선된 것은 없었다는 방증”이라며 “노동자의 죽음을 막을 수 있었던 11번의 기회를 놓쳤기에 12번째 사고가 발생했다. 13번째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이제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유가족을 대표해 동참한 고 김용균씨 이모부는 “설 명절이 지나기 전에 장례가 치러지기를 유가족들은 간절히 바라고 있지만 정부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모든 것을 이행하기 어렵다면 진상조사 등 우선 가능한 것부터 실행하는 것으로 다친 유가족의 마음을 살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고 김용균 노동자 문제 해결을 위한 오체투지’는 오후 2시 조계사를 출발해 3시간여 동안 진행됐으며, 매주 목요일 오후 5시 광화문 고 김용균 노동자 분향소에서 열리는 추모법회는 오체투지로 대체됐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76 / 2019년 2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