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등 재단법인 선학원 검사·감독하라”
“서울시 등 재단법인 선학원 검사·감독하라”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9.02.01 15:57
  • 호수 147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학원미래포럼, 항의공문
보조금 29억 등 감사 요구
장관·시장·청장 면담 요청

여직원을 성추행한 법진 이사장의 징역형이 확정된 초유의 사태에도 임기를 보장한 재단법인 선학원 이사회의 도덕 불감증에 대한 비판과 함께 관할 당국의 검사·감독권을 촉구하는 여론이 거세다.

선학원미래포럼(회장 자민 스님)은 1월3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 종로구청에 각각 선학원 관리감독을 묻는 항의공문을 접수했다.

선학원 창건주·분원장스님들의 협의기구인 선학원미래포럼은 공문에서 “공익을 해하는 일이 있는지 살펴야할 의무가 있다”고 관할 관청에 요구했다. 특히 총 35억원의 국민 혈세가 투입된 선학원의 목적사업 타당성에 대한 감사를 촉구했다. 선학원미래포럼은 “국고보조금 29억, 서울시 5억, 종로구 1억 등 기념관 건립에 지원된 보조금이 재단 설립 목적에 걸맞게 집행되는지 살펴야할 의무가 있다”고 검사·감독권 시행을 강력히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진 이사장을 비호하는 감사와 이사 등 정황을 소상히 설명했고 이사장 직책 수행의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했지만 소홀하게 처리했다”고 비판했다. 공문에 따르면 선학원미래포럼은 2018년 5월 종로구청에 방문, 징역6월형이 선고된 1심 판결에도 법진 이사장의 한국근대불교문화기념관 개관식 주재 문제와 감사가 이사장을 비호하며 감시기능을 전혀 못하는 상황 등을 설명했다.

선학원미래포럼은 2016년 12월부터 2018년 4월까지 65차례에 걸친 집회와 시위로 이사회의 밀실행정과 성추행 이사장의 문제를 알렸음에도 이를 무시한 처사도 지적하고 해명을 요구했다. 최근 대법원으로부터 성추행 징역6월형이 확정된 법진 이사장이 직위를 유지하고 있는 사실을 지적한 선학원미래포럼은 창건주와 분원장들의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선학원미래포럼은 “관할 관청인 종로구청과 서울시 그리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책임 있는 행정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2월13일 종로구청장을 시작으로 서울시장(2월14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2월15일)과의 면담을 강력히 요청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76 / 2019년 2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me too , # with you 2019-02-07 11:23:03
관심, 격려, 지지, 응원합니다.
우리 모두의 책임입니다.

성폭력 예방 캠페인 (당신 곁에 우리가 있어요)

예방과 교육
여성가족부 성폭력예방 교육자료 https://shp.mogef.go.kr/shp/front/main.do
성범죄자알림e서비스
아동성폭력 대응방법
신고 사이버경찰청

상담 및 지원
한국성폭력상담소 02-338-5801~2
한국여성민우회 02-335-1858
여성긴급전화 국번없이 1366
대한법률구조공단 132
한국여성의전화 02-2263-6465

선미모 2019-02-04 09:49:28
선미모
선포럼
감사하자
누가어떤목적으로활동하는지

조계종도 같이 ㅎㅎㅎ 2019-02-01 18:25:02
조계종 도

감시.감독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