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회는 불교적인가
윤회는 불교적인가
  • 이재형 국장
  • 승인 2019.02.25 10:27
  • 호수 1478
  • 댓글 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회 두고 견해 차이 확연
불경엔 두 해석 여지 충분
현대적인 불교윤회관 필요
중국 충칭 세계문화유산 대족석각의 육도윤회도.
중국 충칭 세계문화유산 대족석각의 육도윤회도.

이달 초 출간된 ‘일묵 스님이 들려주는 초기불교 윤회 이야기’가 서점가에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교보문고와 예스24 등 대형서점에서 불교분야의 상위권에 링크돼 있으며, 이러한 흐름은 당분간 지속될 것 같다. 많은 이들이 궁금하게 여기는 윤회 문제를 초기경전에 근거해 세계의 구조, 업과 윤회의 관계, 죽음 직전의 모습과 재생연결, 윤회의 원리와 구조, 무아인데 윤회하는 이유 등을 쉽게 전달하기 때문이다.

윤회는 다음 세상에 좋은 곳에 태어났으면 하는 불자들에게도 그렇지만 불교학을 전공한 학자들에게도 초미의 관심사다. 본질이나 실체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 불교의 무아론이기에 윤회하는 주체가 무엇인지를 두고 오랜 옛날부터 지금까지 논쟁과 해석이 끊이질 않는다.

초기불교 수행법을 전하는 제따와나선원장 일묵 스님은 책 서두에서 “윤회를 믿지 않는 불자가 의외로 많다. 심지어 윤회는 부처님의 가르침이 아니라고까지 말하는 불교학자나 스님들도 있었다”라고 말한다. 그리고는 “윤회를 부정하는 것은 불교를 부정하는 것이고, 그릇된 견해에 빠지는 것이다. 반면에 윤회를 이해하는 것은 불교를 아는 것이고 바른 견해를 갖춘 것이다”라며 윤회 중요성을 크게 강조한다.

일묵 스님이 언급하듯 불교계에서 윤회를 당연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흐름은 꽤 일찍부터 있어왔다. 그 배경에는 윤회가 과학적으로 입증하기 어렵다는 사실과 함께 불교에 대한 다양한 연구와 분석이 이뤄진 영향이 적지 않다. 세계적인 불교학자였던 고 히라카와 아키라(1915~2002) 박사는 “석존의 불교는 윤회사상을 인정해야만 하는 종교는 아니었다. 물론 윤회사상과 모순되는 것은 없었다. 고통으로부터의 해탈이라는 것은, 생존이 윤회적이라면 그 윤회의 생존으로부터 해탈한다는 의미가 되기 때문에 윤회사상을 적극적으로 배격할 필요는 없었다”며 윤회가 불교의 핵심 사상이 아님을 시사했다. 연구자들에 따르면 윤회론은 인도 고유의 사상이 아니라 기원전 7세기를 전후해 본격화된 비(非)바라문적인 문화의 소산이다. 그런 윤회론이 인도문화에서 주류로 정착된 것은 철저한 신분제인 카스트 제도를 윤회론이 이론적으로 뒷받침해서다.

초기불교의 윤회사상을 잘 드러나는 ‘자타카’에서 붓다의 본생으로 제시된 547생들 간에는 전생과 후생의 인과관계가 성립하지 않으며 불교의 윤회론 목적이 보살행의 강조와 연관됐다는 분석이 있다. 정암 스님은 ‘문학 사학 철학’(통권 9호, 2007년)에서 “전생과 후생의 유기적 연관관계가 없는 윤회론이라면 그 윤회론적 의미가 과연 존재하는지에 관해 우리는 의문을 제기할 수 있게 된다”며 “이것은 붓다에게 있어서 수용된 윤회론이 인도문화에 있어서의 특수성을 고려한 방편이 아니었는가라는 추측을 가능하게 한다”고 말한다. 윤회론에 있어서 전생과 후생의 유기적 연관관계가 없다는 것은 윤회론의 실존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것과 상통되는 측면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윤회론에 대해 가장 비판적인 학자는 정세근 충북대 철학과 교수다. 그는 2008년 ‘윤회와 반윤회-그대는 힌두교도인가, 불교도인가?’라는 저술을 통해 ‘윤회는 신분차별을 공고히 하는 힌두교 것이고 불교는 이를 비판하고 극복한 것이므로 반윤회’라고 말한다. 힌두교는 전생의 내가 현생의 나를 규정하고 현생의 내가 다음생의 나를 규정한다고 하여 생을 거듭하는 나의 동일성[有我]을 주장하므로, 불교에서처럼 나라는 것을 부정하면 윤회의 근본이 무너진다. 이것이 곧 윤회의 근본인 자아를 부정한 무아의 깨달음, 즉 붓다의 깨달음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이재형 국장

팔만대장경에는 윤회론을 옹호하거나 부정할 수 있는 내용과 해석의 여지가 많다. 그렇기에 윤회를 부정하면 불자가 아니라거나 반대로 윤회를 인정하면 힌두교도라는 주장은 과격하다. 그 같은 주장이 한쪽으로 쏠릴 경우 불교 철학적, 종교적, 윤리적, 문화적 측면을 크게 상실할 수 있다. 오히려 견해를 달리하는 이들이 한 자리에 모여 불교의 핵심사상에 부합하면서도 비불자도 긍정할 수 있는 현대적인 윤회사상의 재정립이 필요한 시기다.

mitra@beopbo.com

 

[1478 / 2019년 2월 2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회 2019-03-08 17:04:36
실체가 없는 무아를 깨달으면 윤회에서 해탈
실체에 집착하면 윤회함
무아 윤회가 말이 됨?
윤회라는 말 자체가 유아인 것을.

돌탑 2019-03-05 21:39:12
윤회가 문학성은 뛰어나지만 결코 합리적이지는 않습니다

? ? ? 2019-03-05 10:35:25
욕망을 향한 눈뜬봉사 무명동물의 육체를 작용시키는 마음 8식에 가짜나인 육체의 욕망과 집착으로
고통의 윤회 결과를 만드는 죄업을 쌓으니 육체는 나가 아니니 욕망과 집착을 비우고
신,구,의 삼업으로 저장된 8식 마음 또한 생주이멸로 변해가는 것

동물 육체가 완벽하지 않기에 그것의 감각과 분별로 저장한업 8식의 완벽한 무아는 존재하지 않으며
8식 본질의 이치를 가르쳐 그렇게 무아를 향해 노력하라는 거룩한 가르침이며,

사마타 위빠사나로 9식을 만들어야 심해탈을 이루어 색구경천에
그이상의 무색계에 그이상의 육체의 멸진을 이루어야 혜해탈인 수행의 최종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

간교하고 사악한 악인의 죄업과 무지
올바르고 진실되고 정의로운 선인의 복업과 지혜
복과 죄를 초월하는 태양보다 큰 공덕인 수행

나그네 2019-03-04 21:06:37
그런데,

일묵비구의 "무아의 윤회설,'
그 견해는
진정 모순된 설이다.

만약,
그 대목이 경전상에 기록되어 있다면,
그 설은,
붓다의 정설이 아니다.

무아의 경지란,
중생의 근본을 초탈한 경지이며,
불교수행의 궁극처인 Nirvana의 경지이며,
유위를 초탈한 무위의 경지이며
중생근본의 해탈 경지 인 것이다.
그리고
그 경지를 체득한자가
이제 남은 중생 삶을 마치면 돌아갈 본지이다.

헌데,
"무아의 윤회"를 거론하며
무아의 해석을 "일묵비구"식으로 왜곡해석하려는 것인가?
분명한 답을 해야할 것이다.

한마디 더,
Nirvana(무위)의 경지의 체득이
진정,
유위적 Sati의 방식으로 계발될 조건인가를,
아무리 전설이라고 하지만
한번쯤
고민해 봤으면 . .

? ? ? 2019-03-03 10:31:02
눈뜬봉사 무명동물 고통중생을 향해 죄업의 고통을 가엾어 하셔서

대자대비하신 체험과 초월의 가르침을 45년 펼쳐놓으신것.

누구든지 해골속 동물의 뇌로 배우고 체험해가서 검증하고 증명해서 해탈의 완성을 이루면 될 일

체험없이 해골속 동물의 뇌로만 8식의 본성인 무아를 이해하려니 어려운데,

8식도 없는 무아가 아니고 8식의 본성이 무아인데, 무아인 8식에 죄업 복업을 쌓아서 윤회하는 것.

천인사 불세존과 수많은 해탈 아라한의 출현은 역사적 진실이며, 검증된 진리인데

동물 중생의 죄업과 지혜의 부족함을 부끄러워하여 겸허히 상향발전하는 정정취로 수행을 쌓지않고

해골속 동물의 뇌에서 나오는 편견 단견 악견만 믿고 교활의 죄업과 무지만 쌓아간다면 사정취 악처로.

뇌를 초월한 일체지견과 동물뇌의 편 단 악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