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장막 봄빛으로 수놓은 봉은사 홍매화
미세먼지 장막 봄빛으로 수놓은 봉은사 홍매화
  • 남수연 기자
  • 승인 2019.03.12 13:33
  • 호수 14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이 도착하기도 전에 회색 장막에 도시가 갇혔다. 어디 숨 쉴 틈 있어 봄소식이 비집고 찾아올까 걱정해도 봄은 봄이다. 일주일째 미세먼지에 갇혀있던 서울 하늘에도 봄을 알리는 홍매화가 피었다. 미세먼지에 덮여 회색으로 변해버린 서울 하늘이 안쓰러운 까닭인가. 봉은사 진여문 옆 홍매화가 숨 가쁘게 붉은빛을 뿜어낸다. 보이는 듯 선명한 홍매화 향기가 미세먼지 밀어내고 봄기운 불러오길 기원해본다.

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1480 / 2019년 3월 1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