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문화사업단, 가야산 일대 불교문화유산 학술세미나
내포문화사업단, 가야산 일대 불교문화유산 학술세미나
  • 임은호 기자
  • 승인 2019.03.19 16:40
  • 호수 14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28일, 충남도서관 대강당
김방룡 충남대 교수 등 발제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원장 이종수)과 내포문화사업단(공동대표 정범 스님, 신명)은 3월28일 오후 1시 충남도서관 대강당에서 ‘내포문화개발을 통한 지역활성화 방안-가야산 일대 불교문화유산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가야산 일대 불교문화유산을 중심으로 역사문화적 의의와 가치를 조명하고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야산은 백제시대부터 고려시대까지 인도를 비롯해 중국, 일본과 불교 및 문화교류를 위한 해상교역로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고 이로 인해 불교문화가 크게 융성했다. 가야산에는 백제시대 마애불의 최고 걸작으로 손꼽히는 ‘서산 마애삼존불’(국보 제84호)이 있으며 통일신라시대 ‘화엄십찰’의 하나였던 보원사지를 비롯해 가야사지, 수정암지, 적조암지, 보현사지 등 수많은 폐사지가 남아 있다. 또 개심사와 일락사 등 전통사찰을 중심으로 불교문화유산이 산재해 있다.

발표는 충남대 사재동 명예교수의 ‘내포 가야산 불교문화의 위상’ 기제발제를 시작으로 제1부 ‘가야산 중심사찰 보원사의 역사문화적 위상’, 제2부 ‘내포 가야산의 불교문화유산과 활용방안’으로 나누어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제1부에서는 △보원사의 역사문화적 의의(김방룡 충남대 교수) △해양 실크로드와 보원사의 위상(강희정 서강대 동아연구소장)가 발제되며 제2부에서는 △내포 가야산 사찰이 지역사회에 미친 영향(박범 경성대 교수) △내포 가야산의 옛 절터 위치와 특성(한기홍 서산역사문화연구소장) △내포 가야산 불교문화의 문화콘텐츠적 가치와 활용방안(김선임 내포문화사업단 사무국장)이 발제된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1482 / 2019년 3월 2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