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템플스테이로 공상 경찰관 치유 돕는다
조계종, 템플스테이로 공상 경찰관 치유 돕는다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4.24 11:43
  • 호수 14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23일, 경찰청과 업무협약 체결
문화사업단 나눔 템플스테이 활용
원행 스님 “조속한 회복 도움되길”
조계종 총무원 홍보국 제공.
조계종 총무원 홍보국 제공.

조계종(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템플스테이를 통해 공무 중 발생한 경찰관들의 상처와 스트레스, 트라우마를 치유한다.

조계종과 경찰청은 4월23일 ‘템플스테이 활용, 공상경찰관 등 회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한국불교문화사업단장 원경 스님과 민갑룡 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조계종은 불교문화사업단 사회공헌 프로그램 ‘나눔 템플스테이’를 활용해 공상 경찰관들에게 템플스테이 기회를 제공한다.

나눔 템플스테이에 참여하는 사찰은 서울 금선사, 강화 전등사, 용인 법륜사, 남양주 봉선사, 양평 용문사, 영동 반야사, 예산 수덕사, 공주 갑사, 해남 대흥사, 김제 금산사, 장성 백양사, 성주 심원사, 김천 직지사, 고성 옥천사, 경주 기림사, 부산 홍법사 등이다.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공상 경찰관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각종 업무를 수행하다 상처를 입은 분들”이라며 “템플스테이 지원이 공상 경찰관들의 마음의 짐을 덜어내고, 조속한 회복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장 원경 스님은 “공무수행 중 각종 사건사고로 신체적·정신적 상처를 입은 공상 경찰관들에게 산사의 자연환경과 명상 등을 제공하겠다”며 “이를 통해 각종 상처와 스트레스,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한편, 대국민 치안 서비스도 향상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관이 업무 중 입은 신체·정신적 상처를 보듬기 위한 경찰청 힐링캠프와 아름다운 산사에서 자연 등과 교감하며 심신의 위안을 얻는 템플스테이는 매우 닮아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많은 공상 경찰관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87 / 2019년 5월 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