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과 불자들 쫓아낸 미륵사지 준공식
스님과 불자들 쫓아낸 미륵사지 준공식
  •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 승인 2019.05.10 13:37
  • 호수 1489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공식 끝난 후에 행사장에 들어와라”
스님·불자 특정해 방송으로 퇴장 요구
“문화재청·시청 행사…뭐가 문제냐” 항변

익산미륵사지 석탑이 20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복원되었다. 4월30일 준공식이 열린 미륵사지에는 스님 100여명과 1000여명이 넘는 불자들이 이 뜻깊은 순간을 보기 위해 행사장을 찾았다.

행사는 식전공연과 1부 준공식, 2부 준공법회로 진행됐다. 식전공연 시작 10분 전 ‘익산시청’ 명찰을 달고 있는 이가 다급한 목소리로 금산사 실무자에게 항의를 하고 있었다. “우리가 초청한 인사가 자리가 없어서 서 있어야 될지도 모른다” “뒤쪽(일반석)에 앉아있는 스님들과 불자들은 자리를 비켜달라”는 말이었다.

행사장 좌석은 두 구역으로 구분돼 있다. 가이드라인이 쳐져있는 150여석의 내빈석과 500여석의 일반석이었다. 내빈석은 아직 텅 비어 있었고 일찍 도착한 스님들과 불자들은 아무런 표시가 없는 일반석 쪽에 자리하고 있었다. 익산시청 관계자는 금산사 실무자에게 바로 이 일반석에 앉아있는 스님과 불자들을 내보내라고 재촉하고 있는 것이었다. 이 모습을 보고 있던 한 스님이 “왜 비키라는 것이냐”고 항의를 했다. 이 관계자의 대답은 귀를 의심케 했다. “문화재청 행사를 먼저 하고 법회는 나중에 하니 스님과 신도들은 법회 시간이 될 때까지 쉬었다가 다시 오셔라.” 스님과 불자들을 ‘콕’ 집어 나가달라는 것이었다. 스님이 초청장을 보여주며 “나도 문화재청에서 초청장을 받고 왔다”고 했으나 시청 관계자는 막무가내였다. “초청장은 여러 곳에서 보냈으니 문화재청 관계자가 아니라면 자리를 비켜줄 것”을 거듭 재촉했다. 결국 이런 소란이 이어지며 30여명의 스님들과 20여명의 불자들은 행사장을 벗어났다. 그 뒤로도 “스님과 불자들은 법회 시작 때까지 그늘에서 쉬라”는 방송이 다섯 번이나 흘러나왔다.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준공식은 문화재청과 시청이 주관한 행사니 스님과 불자들은 빠지라”는 말과 다를 바 없었다.

시청 관계자의 말도 이와 다르지 않았다. “본 행사는 문화재청과 익산시청이 주관하는 일이니 스님과 불자들은 초청 인사들을 위해 당연히 비켜줘야 한다”고 했다.

보다 못해 취재를 위해 참석한 내가 “스님들과 불자들도 준공식에 참석하러 왔고 내빈석도 아닌 일반석에서 행사에 참여하고 있는데 특정해서 스님과 불자들을 행사장에서 내보내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되물으며 “시청과 문화재청의 방침인가. 책임자가 누구인가” 확인을 요구했다. 이후 만나는 공무원마다 문화재청과 익산시청, 전북도청으로 서로 책임을 떠넘길 뿐이었다. 더 놀라운 점은 공무원들의 한결같은 대답이었다. “본행사인 준공식은 문화재청, 익산시청, 전라북도청이 주관하고 법회는 부대행사니 스님들과 불자들은 법회 때 오면 된다”며 준공식에서 나가 달라는 요구는 “문제가 없다”는 태도였다. 잠시 후 ‘책임자’라며 등장한 문화재청 관계자 역시 “무엇이 문제냐” 도리어 얼굴을 붉혔고 “바쁘다”며 자리를 피했다.

이들에게 스님과 불자들은 미륵사지, 미륵사지 석탑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람인 것처럼 보였다. 오히려 스님과 불자들은 준공식에 참석해서는 안 될 사람들이었다. 그렇지 않고서야 “스님과 불자들은 행사장에서 나가달라”는 말이, “그게 무슨 문제냐”는 항변이 어떻게 나올 수 있단 말인가.

이런 생각을 갖고 있는 이들이 미륵사지 석탑을 복원했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미륵사지는 주춧돌만 남아있지만 명백한 사찰이다. 무엇보다 미륵사지 석탑은 문화재이기 이전에 수천 년의 신심이 담긴 예경의 대상이다. 문화재의 복원과 계승은 외형뿐 아니라 그 속에 담긴 정신을 되살리고 계승하는 과정이다. 그것이 없다면 석탑은 그저 돌무더기일 뿐이다.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미륵사지 석탑을 복원했다며 거창하게 준공식을 거행한 문화재청과 익산시청, 전북도청의 관계자들에게 과연 미륵사지와 석탑은 무엇이었을까. 미륵사지 준공식에서 벌어진 이 기막힌 현장이 불교문화재를 대하는 대한민국 공무원들의 인식수준을 보여주는 것 같아 우려와 분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1489 / 2019년 5월 1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남 유명 사찰 주지 2019-05-22 00:47:32
해남 유명 사찰 주지 성추행 검색

withnetizen 2019-05-21 21:42:37
자중지란이라는 단어가 생각이 나는군요
이곳에 더이상 글을 올리지 않겠습니다
스스로 반성하자는 취지로 올렸는데 말을 너무 쎄게 했군요
죄송합니다

아래 2019-05-20 15:22:16
스님과 불자들 쫓아낸 공무원에게 감사하다는 당신의 머릿속이 궁금하네요. 이교도입니까? 부끄러운 기사라고요. 그래서 내려라. 당신이 뭔데 기사를 내려라 마라 합니까? 당신이 그 공무원 앞잡이입니까? 아니면 사돈에 팔촌입니까? 당신은 불교 알기를 참 우습게 알고 있군요. 어니면 그 공무원 편을 들어 스님과 불자들 나가달라고 방송한 모 사찰 사무장이 있었다던데 당사자입니까? 이건 뭐 일제에 부역한 친일파를 연상케 하네요.

withnetizen 2019-05-18 02:54:01
복원을 위해서 어느정도로 불교계가 노력했다는 기사가 빠진거 같습니다. 혹 노력 하나없이 불평하시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마음도 물질도 일정부분 쏟지 않았다면 그냥 공무원에게 감사할 따름입니다. 부끄러운 기사를 널리 알리지 마시고 얼른 내리시면 좋겠습니다.

금전적 도움을 못줬다면 공사중에 중간 중간 찾아가서 감사하다는 말이라도 여러번 전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불자의 탈을 쓴 이교도 2019-05-14 14:48:33
불자의 탈을 쓴 이교도가 댓글난에 판을 치는군. 니 논리면 도둑놈 몇놈 있으면 나라 빼앗겨도 할말 없겠네. 오히려 속이 시원하겠네. 그런 개같은 논리는 뭐냐? 당신 자식은 절대 거짓말하지 말라고 해라. 학교에서 왕따 당하고 얻어맞아도 거짓말 한 짓거리에 대한 댓가니까 니는 시원하고 경종을 울리는 것이라고 생각해라. 당신 말이 그런 의미잖아. 일부 스님들이 일탈하고 미륵사 행사에 불교 배제한 것하고 무슨 관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