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침몰 지구촌 슬픔…무사생환 발원”
“헝가리 유람선 침몰 지구촌 슬픔…무사생환 발원”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9.05.31 15:30
  • 호수 14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5월31일 애도문 발표

지난 5월2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33명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해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조계종이 극락왕생과 무사생환을 발원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5월31일 발표한 애도문에서 “유람선 침몰사고는 전 지구촌 재앙이자 슬픔이다. 희생된 분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한다”며 “실종된 모든 분들이 하루속히 구조돼 가족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마음 모아 간절히 기도드린다”고 기원했다.

조계종은 “세월호 사고로 인한 국민적 아픔이 채 치유되기도 전에 이런 사고가 발생해 더욱 비통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가적 재난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단 한 분이라도 우리 국민이 머나먼 타국에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실종자 구조와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슬픔과 아픔으로 힘겨워하는 많은 분들과 국민들의 슬픔이 부처님의 자비광명으로 위로받고 희망과 용기를 가질 수 있도록 불자 모두가 함께 하겠다”며 “다시 한 번 깊은 애도와 함께 실종자의 무사생환으로 진심으로 기도한다”고 애도했다.

한편 생존자들에 따르면 한국인 관광객 30명과 가이드 3명 등이 탑승한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인어호)’는 사고 당시 야경 투어를 거의 마치고 강폭 중간쯤에 서 있었다. 그러나 대형유람선 ‘바이킹시긴’이 추돌하면서 허블레아니호는 불과 7초 만에 침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사고당시 유람선에 탑승했던 한국인 총 33명 중 7명이 숨지고 19명이 실종됐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91 / 2019년 6월 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다음은 애도문 전문.

애 도 문

지난 5월2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로 인해 희생된 분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합니다. 특히 세월호 사고로 인한 국민적 아픔이 채 치유되기도 전에 이런 사고가 발생된 것에 대해 더욱 비통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도 이번 사고로 실종되신 모든 분들이 하루속히 구조되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정부는 국가적 재난 사고에 대해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단 한분이라도 우리 국민이 머나먼 타국에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실종자 구조와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번 유람선의 침몰사고는 전 지구촌의 재앙이고 슬픔입니다.

슬픔과 아픔으로 힘겨워하는 많은 분들과 국민들의 슬픔이 부처님의 자비광명으로 위로받고 희망과 용기를 가질 수 있도록 이천만 불자 모두가 함께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은 애도와 함께 실종자 분들의 무사생환을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불기2563년 5월 31일
대한불교조계종 대변인·기획실장 오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