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봉산 떠나 봉은사로 돌아가는 일주문 
오봉산 떠나 봉은사로 돌아가는 일주문 
  • 남수연 기자
  • 승인 2019.06.03 15:32
  • 호수 14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 오봉산 석굴암 ‘불이문’을 본래 자리인 봉은사로 이운하기 위한  해체·이운식이 5월29일 석굴암 불이문 앞에서 열렸다. 서울 봉은사 주지 원명 스님은 양주 석굴암 주지 도일 스님으로부터 해체된 불이문의 첫 기와를 넘겨받았다. 봉은사 일주문은 1986년 봉은사 진여문 신축 당시 사나사로 이운된 후 2011년부터 ‘불이문’이라는 이름으로 석굴암 입구를 지켜왔다.

양주=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1491 / 2019년 6월 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