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창령사 터 오백나한’ 연장전시
국립중앙박물관 ‘창령사 터 오백나한’ 연장전시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6.12 15:07
  • 호수 14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람객 요청에 6월16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이 관람객의 호응에 힘입어 6월16일까지 연장 전시된다.

4월29일에 개막한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은 국립박물관이 현대 설치작가 김승영과 협업해 과거의 문화유산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전시로 화제를 모았다. 전시 막바지인 6월에는 일 최고 관람객 2778명에 이르는 등 6월9일까지 모두 3만4977명이 다녀갔다. 특히 언론과 SNS 등을 통해 전시 연장과 도록 추가 제작에 대한 요청이 이어지면서 국립중앙박물관은 3일간이지만 전시를 연장하기로 했다.

‘창령사 터 오백나한’은 오는 8월 국립춘천박물관으로 자리를 옮겨 상설전시실에서 더욱 보완된 모습으로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93 / 2019년 6월 1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