留形應方(유형응방)
留形應方(유형응방)
  • 김형규 대표
  • 승인 2019.06.17 16:46
  • 호수 149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국보훈의 달과 의승군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을 추모하는 달이다. 

우리가 누리는 모든 것들이 이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불자라면 호국보훈의 달에 의승군(義僧軍)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나라가 누란에 처해 있을 때 승려의 몸으로 전쟁터의 한복판에 뛰어들었던 스님들이다. 살생을 해야 하는 전쟁터에 몸을 던지는 것이 스님의 행동으로서 과연 올바른 것인지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전쟁의 참화 속에서 살육당하는 민초들의 삶을 구제하기 위한 목숨을 버린 대자비였음은 부인할 수 없다. 

특히 임진왜란이라는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 의승군의 활약은 눈부셨다. 평양성 탈환과 청주성 수복, 행주대첩, 금산전투에 이르기까지 스님들은 초개와 같이 목숨을 던져 외세와 맞섰다. 그러나 의승군에 대한 공로는 철저히 무시됐다. 

금산전투에서 영규대사와 800명의 스님들은 시신조차 수습되지 않은 채 조헌과 의병 700명 시신만 묻힌 700의총은 의승군의 슬픈 역사를 반증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몇 년 전부터 ‘호국의승의 날 국가기념일 제정’에 대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그러나 진척은 전혀 없다.

임란 당시 구국의 영웅으로 추앙받는 사명대사의 글에 ‘留形應方(유형응방)’이라는 시가 있다. ‘형상에 머물러 모든 방편에 응하다’라는 말인데, 시의 내용은 이렇다. “중생을 제도하는 비결 잊지 못하여/ 마른 몸 세상에 머물러 온갖 방편에 응하네./ 범과 용에게 항복받은 일 비록 장하나/ 마침 황벽 스님 만나면 당황하리라.”

국난극복을 위해 몸은 전쟁터에 있지만 승려로서 불법을 닦지 못함에 대한 자책이 담긴 아픈 시다. 의승군은 파계(破戒)로 인해 지옥에 떨어질 것을 각오하고, 중생 구제를 위해 전쟁터라는 현실지옥의 한복판으로 뛰어들었다. 불교계 차원에서라도 먼저 의승군을 기리는 기념일을 제정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다.

김형규 대표 kimh@beopbo.com

 

[1493호 / 2019년 6월 1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글쎄요 2019-06-20 16:19:24
이 글이 딱히 국가주의로 썼다는 보이지 않는군요. 일본군에 의해 목숨을 잃은 무고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한 거라면 그게 국가주의와 무슨 관계인가 싶네요. 불살생계를 지키고 위해 앞에서 죽어가는 사람들을 외면하는 것이 불교일까요? 왜군편에서 칼을 쓴 일본의 스님은 분명 잘못된 것입니다. 스님이 남을 죽이고 침략하기 위해 칼을 드는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입니다. 그러나 침략군에게 백성을 지키기 위해 칼을 든 조선의 스님들의 경우는 다르지 않겠습니까? 귀하지 않은 목숨이 없지만 열사람을 죽이려는 한사람을 죽여 열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것이 그 순간에 선택할 수 있는 자비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글쎄요 2019-06-17 21:49:41
조선의 사람을 위해 칼을 든 우리스님들, 왜군의 편에서서 칼을 든 일본의 스님들.

붓다의 후손에게 국가는 무슨 의미인가? 불제자에게 생명은 국가에 따라 다른가? 불교는 전쟁에서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는가?

이런 문제는 국가주의로만 볼일은 아닙니다. 호국불교에 너무 익숙한 지극히 한국적 풍경일 뿐입니다. 그런 입장은 얼마안가 모순에 빠지게 됩니다. 살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