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방송 사장 후보에 선상신·최윤희 추천
불교방송 사장 후보에 선상신·최윤희 추천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6.20 13:05
  • 호수 149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흥원 이사회, 6월19일 결정
후보·방식 놓고 마라톤 회의
불교방송 이사회서 최종 선출

불교방송 신임 사장 후보에 선상신 불교방송 사장과 최윤희 불교방송 라디오제작국장이 추천됐다.

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이각범)은 6월19일 서울 다보빌딩 15층 이사장실에서 회의를 열어 불교방송 신임 사장후보에 선상신 사장과 최윤희 국장을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선상신 사장은 9월26일 4년의 임기가 만료된다. 진흥원 사무국은 이날 이사회 논의 결과를 불교방송 재단에 공문으로 통보했다. 불교방송 사장은 대한불교진흥원 이사회의 추천을 받아 최종 불교방송 이사회에서 결정한다.

불교방송 사장 후보로 추천된 선상신 사장과 최윤희 국장

진흥원 이사회는 오전 11시 논의를 시작해 4시간여 동안 휴식 없는 마라톤 회의를 가졌다. 예전과 달리 불교방송 사장 후보 공모과정을 거치지 않아 후보자 선정과 고유권한인 불교방송 사장 후보 추천방식에 대한 이사들간 논의가 길어졌기 때문이다. 결국 이사회는 불교방송 이사회의 요청 등을 고려해 선상신 사장과 최윤희 국장을 복수추천하기로 결정했다.

선상신 불교방송 사장은 1989년 불교방송 공채 1기로 입사해 보도국장을 역임했다. 한국언론재단 연구이사, 한국언론진흥재단 경영이사, 한반도선진화재단 아태전략연구소장 등을 맡았으며 2015년 9월부터 불교방송을 이끌고 있다.

최윤희 불교방송 라디오제작국장은 1990년 불교방송 공채 2기로 입사했다. ‘차 한 잔의 선율’ ‘거룩한 만남’ ‘무명을 밝히고’ ‘월호스님의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등 다수의 프로그램을 기획·연출했으며 ‘무명을 밝히고’ 진행을 맡고 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94 / 2019년 6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목따 스님 2019-06-27 11:38:16
희망노조의 종착지가 신정아 사장, 목따 스님 이사장 아닌가? 궁금해서 물어봅니다.

사마디 2019-06-23 15:30:16
불교방송은 그동안 진흥원의 정략적 개입, 조계종의 무책임, 구성원들의 줄서기로 피폐해진 조직이다.

불교방송이 제자리를 찾기위해선 진흥원이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 대승적 자세와 조계종의 전법후원, 구성원들의 화합과 방송포교에 대한 서원이 필요하다.

특히 구성원들이 과거와 같이 무책임한 사내정치와 반목, 갈등으로 일관한다면 그나마 조성된 만공회 등 우호적 기류도 사라질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선상신 사장역시 재임을 하게된다면 조직운영에 대한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 보다 개방적이고 민주적인 조직문화를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지 생각해보라. 만공회에 만족한다면 더 이상의 발전은 없다.

쌈디 2019-06-22 20:53:59
이ㄱㅂ이랑 선ㅅㅅ이랑 짜고 사장 세우냐
불방이 너희들꺼냐
진흥원은 이ㄱㅂ이 묵고 ㅅㅅ이가 불방 묵고
조계종 스님들을 빙다리핫바지 취급하네
나쁜 생퀴들

짤짤이 2019-06-20 21:42:23
최측근 국장이 사장 배신했으면 보직 사표 내겠고 짜고 쳤으면 국장 자리 유지할거고
둘의 웃음소리가 여기까지 들린다야
개판이네

박수무당 2019-06-20 21:39:04
진흥원 이사장과 재단 이사장이 한 사람 밀어 주려고 난리네
근데 부처님이 가만히 놔 둘까?
재밌는 시츄에이션이여
시님들을 너무 물로 보는거 아녀?
조심들 혀라 시님들 정치는 100단이 기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