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같은 시간이었기에 더 행복”
“소풍같은 시간이었기에 더 행복”
  • 주영미 기자
  • 승인 2019.06.24 13:58
  • 호수 14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꽃문화제 대상 안성진양

“절에서 기도하는 제 모습을 그려봤는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무척 기뻐요.”

사단법인 동련(이사장 신공 스님)은 6월15일 경주 황룡원에서 ‘제66차 전국어린이지도자연수회 입재식 및 제35회 전국연꽃문화제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밀양초 안성진양이 연꽃문화제 대상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동련은 지난 6월2일 서울광장 등에서 전국연꽃문화제를 열고 그림 그리기 및 글짓기 행사를 가졌다. 

안성진양은 “지혜로운 사람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는 모습과 그런 저를 미소 지으며 바라보는 스님을 그렸다”며 “큰 상을 받게 되어 감사하고, 이렇게 엄마, 아빠와 함께 경주까지 올 수 있어 무척 신난다”고 말했다. 

밀양초 6학년에 재학 중인 성진 양은 “밀양 용궁사에서 그림을 그리는 연꽃문화제를 해마다 손꼽아 기다렸다”며 “가족, 친구들과 함께하는 소풍과 같은 시간이라서 더욱 소중하다. 내년에 중학생이 돼 올해 축제가 마지막이라서 기쁘면서도 아쉽다”고 덧붙였다. 

경주=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1494호 / 2019년 6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