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한반도 평화 의지의 이정표”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한반도 평화 의지의 이정표”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9.07.01 17:44
  • 호수 14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7월1일 환영 논평…“평화·번영 위해 함께 정진“
6월30일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극적인 회동을 갖고 있다. 출처=청와대.
6월30일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역사적인 회동을 갖고 있다. 출처=청와대.

정전 66년만에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을 한 가운데 조계종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시대”라며 환영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7월1일 대변인 오심 스님 명의로 논평을 내고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을 환영한다”고 축하했다.

조계종은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손을 함께 맞잡았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놀라운 관경이 한반도에서 펼쳐졌다”고 말했다. 이어 “하노이 만남 이후 교착국면을 거듭해오던 북미, 남북관계에 새로운 진전을 알리는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회동에 모든 불자들과 함께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조계종은 이번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을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대한 흔들림 없는 정부의 소신과 의지의 결과물이라고 평가했다.

조계종은 “한반도 정전체제 상징과도 같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북미 양정상이 넘나들었다”며 “지난 정전 66년간의 적대와 불신을 뒤로하고 한반도 평화와 양국의 관계 정상화를 위해 나아가겠다는 의지와 확약의 이정표였다”고 말했다. 특히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새로운 북미관계 대화의 물줄기가 흘러 남북관계의 발전적인 변화 속에서 안정적인 한반도의 평화체제가 정착되길 바란다”며 “아울러 조계종 역시 남북 불교도들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활성화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 그리고 통일을 향해 함께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96 / 2019년 7월 1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다음은 논평 전문.

분단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시대로
-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을 환영합니다 -

2019년 6월 30일, 정전 66년 만에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손을 함께 맞잡았습니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놀라운 광경이 바로 한반도에서 펼쳐진 것입니다. 하노이 만남 이후 교착국면을 거듭해오던 북미관계, 남북관계에 새로운 진전을 알리는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회동에 대한불교조계종은 모든 불자들과 함께 환영합니다.

이번 판문점 회동은 한반도 정전체제의 상징과도 같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북미 양 정상이 넘나들면서, 지난 정전 66년간의 적대와 불신을 뒤로하고 한반도 평화와 양국의 관계정상화를 위해 나아가겠다는 의지와 확약의 이정표였습니다.

이 같은 역사의 장이 펼쳐진 것은 무엇보다도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대한 흔들림 없는 소신과 의지의 결과물입니다. 또한 만남을 제안한 트럼프 대통령 그리고 지체 없이 만남을 수용한 김정은 위원장의 노력에 기인한 것이라 더 의미가 클 것입니다.

이번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새로운 북미관계 대화의 물줄기가 흘러 남북관계의 발전적인 변화 속에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한반도의 평화체제가 정착되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우리종단 역시 남북 불교도들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여 한반도 평화와 번영, 그리고 통일을 향해 함께 정진해 나가겠습니다.

불기2563(2019)년 7월 1일
대한불교조계종 대변인·기획실장 오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