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해인사, 경순대왕 어진 새롭게 봉안
합천 해인사, 경순대왕 어진 새롭게 봉안
  • 법보
  • 승인 2019.07.05 14:14
  • 호수 149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13일 어진 봉안 및 범공선사다례재
백미자 화백이 모사해 해인사에 봉안
해인사가 새롭게 조성한 경순대왕 어진. (백미자 선생 이모작)
해인사가 새롭게 조성한 경순대왕 어진. (백미자 선생 이모작)

법보종찰 합천 해인사(주지 향적 스님)가 신라 마지막 왕인 경순대왕의 어진을 봉안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해인사는 7월13일 오전 10시30분 경순대왕 어진 봉안 및 범공 선사 다례재를 봉행한다고 밝혔다. 경순왕은 신라의 마지막 왕으로 고려 왕건에게 나라를 넘긴 인물이다. 범공 선사는 경순왕의 아들로, ‘삼국유사’ ‘조선왕조실록’ ‘증보문헌비고’ ‘숭혜전지’ ‘경주김씨문헌록’ 등에 따르면 경순왕이 고려에 손국(遜國)하자, 그는 가야산 법수사로 출가했다. 범공 선사는 935년 출가하면서 자신의 아버지이자, 신라의 마지막 임금이었던 경순왕의 어진을 제작해 최초로 해인사에 봉안했다.

경순왕의 어진은 해인사 영당에 봉안돼 있었지만 영당이 화재로 소실되면서, 경순왕 어진은 영천 은해사 상용암으로 이안됐다. 현재 경순왕 어진의 원본은 소실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조선시대 모사된 5본이 조성돼 국립경주박물관에 보관되고 있다.

해인사는 범공 선사의 후손들이 설립한 사)범공선사숭선연구회와 뜻을 모아 경순왕 어진을 해인사에 다시 봉안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통서화공예의 대명장 백미자 화백이 모사한 경순왕 어진을 조성해 성보박물관에 소장 중인 해인사존상도(傳 세종대왕어진)와 함께 전시하기로 했다.

[1496호 / 2019년 7월 1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법승 2019-07-15 21:02:40
삼보에 귀의합니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