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단협 “원불교 WFB대회 국고지원 반대”
종단협 “원불교 WFB대회 국고지원 반대”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7.11 17:13
  • 호수 1497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11일, 제2차 이사회서 결의
“종지협 회원…불교종단 아니다”
22차 한중일대회 일정 등 확정

한국불교종단협의회가 2020년 원불교의 세계불교도우의회(WFB) 대회 개최와 관련한 국고지원 요청에 대해 동의하지 않기로 했다.

종단협(회장 원행 스님)은 7월11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회의실에서 ‘불기 2563년 제2차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 사무처에 따르면 원불교는 WFB 제30차 총회를 2020년 9월 서울 흑석동 소태산기념관에서 개최키로 하고 문체부에 행사 지원금 7억원을 신청했다. 이와 관련 문체부는 불교기구인 WFB총회 개최에 따른 국고지원은 불교계의 동의가 있어야한다는 입장이다. 종단협은 이날 “원불교는 7대 종교로 구성된 종교지도자협의회 회원으로 불교종단이 아니다”며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종단협은 또 제22차 한중일 불교우호교류대회 중국대회 일정 및 역할 등을 확정했다. 제22차 한중일대회는 10월29~30일 중국 광저우 남보타사에서 ‘불교와 인류운명공동체의 구축’을 주제로 개최된다. 참석인원은 회장 원행 스님을 비롯한 124명이며 세계평화기원법회와 국제학술강연회, 성지순례 등으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지난해 11월 이석기 전 통진당 대표에 대한 인권상 수여와 올 3월 파주 적군묘역 위령재 행사에 참여해 논란을 야기한 불교인권위원장 진관 스님에 대해 경책키로 했다. 앞서 종단협은 이석기 전 대표 인권상 수여 논란 이후 산하단체인 불교인권위원회에 활동과 관련한 사무처와의 사전협의나 공유를 지시했다. 그러나 파주 행사 참여로 또다시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위원장 진관 스님을 경책하고 재발시 위원장직 정직 등 강력히 조치하기로 했다.

한편 내부분규로 두 집행부 체제를 형성하고 있는 태고종에 대해서는 자체 정상화까지 어느 쪽도 지지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12월 정기총회까지 정상화되지 않을 경우 회원종단 자격 일시 정지 등 관련 내용을 다루기로 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497호 / 2019년 7월 1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실천 2019-08-01 11:27:43
공산주의 주사파 사상에 젖어 내란음모를 기획하여 남한을 북한통치하에 넘기려 했던 것 아닌가??
북한에 인권이 있는가??? 참으로 이해하기 힘든 사건이네~~ 혹시 북한과 지령을 받는 사람이 있었나??

멍충이 2019-07-19 20:12:33
이름이 원불교인데 아무리 불교아니라해도 누가 이해할 것인가? 이번 기회에 군소 사이비 불교종단하고 놀다가 불교 망쳐먹는 조계종은 근본적인 고민을 다시 해야 할 것이다ㆍ29명의 종정과 29명의 총무원장을 동격으로 대해서 불교만 망할 뿐이지 얻는것이 무엇인가? 한기총이 말썽부려서 개신교도 문제가 생겼으니까 이웃종교의 7대종교 어쩌구 하는 모임도 근본적인 재검토 하기 바란다.

불교 2019-07-19 05:14:41
물어봅시다. 기집질 하고 노름하고 싸움질 하는 게 불교인가? 내가 보기엔 원불교가 진짜 불교이고 조계종은 불교 탈만 쓴 사이비 같다. 부처님이 조계종은 불교이고 원불교는 불교 아니라고 어느 경전에서 설하였는지. 비구 비구니계를 안 지키는 자들은 수행자들이 아니고 그것들이 모인 것은 상가가 아니므로, 조계종의 상당부분은 석가모니 부처님과 아무 관계가 없다.

박쥐불교 2019-07-15 16:10:52
안에서는 불교가 아니라며 종단협에도 들어오지 않고 외국에서는 불교라고 홍보하고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참 창피하다.

석두거사 2019-07-14 15:41:42
대승은 개코나 대승, 소승보다 못한 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