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경수행 신용숙(62, 자광심)-하
간경수행 신용숙(62, 자광심)-하
  • 법보
  • 승인 2019.07.16 13:40
  • 호수 14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 부터 배려하려는 마음 자각
폰 저장 남편 이름 ‘내 부처님’
100일 기도 회향은 작은 보시
‘금강경’ 가르침 삶 이정표 돼
62, 자광심

한문 독송과는 다른 한글 독송의 묘미도 배우게 되었다. 우리말로 풀이된 ‘금강경’의 한 구절 한 구절이 일상생활 속에서도 문득문득 떠올랐다. 어느새 경전의 말씀은 중생의 세간살이와는 동떨어진 이야기라는 고정관념이 스르르 사라지고 없었다. 매일 ‘금강경’을 독송해서인지 경전반에서 공부했던 내용은 더 와 닿았다. 그대로 상을 비우라는 ‘금강경’의 가르침이 이전에는 그저 경전의 한 구절이었다. 그러나 100일 기도를 마칠 즈음에는 삶의 이정표로 온전히 자리를 잡은 것 같다. 

100일 기도를 회향하며 법우들의 가피 소식도 전해져 왔다. 딸이 임신이 되질 않아 몇 년을 기다렸다던 어떤 법우는 딸의 임신 소식을 전했고, 원하는 것이 성취되었다는 소식도 많았다. 

나 역시 뜻밖의 작은 행운(?)을 잡았다. 기도하는 동안 마음이 바뀐 것을 자각했다. 내가 옳다고 고집하는 마음이 상대를 이해하고 인정하며 배려하려는 마음으로 바뀌어 갔다. ‘금강경’의 가르침이 삶 속에 사무침을 느낀 것은 바로 누가 시키지도, 제안하지도 않았다. 그럼에도 오랫동안 내 고정관념으로 가두어 두었던 생각과 행동이 변화된 것이다. 

100일 기도가 끝나갈 즈음 행동으로 옮기기 시작했다. 핸드폰에 있는 남편의 닉네임을 단순히 남편의 이름에서 ‘나의 부처님’으로 바꾸어 넣었다. 이런 작은 변화는 나비 날갯짓이 됐고, 남편과 함께 웃을 수 있는 일을 더 자주 만들었다. 변화된 모든 일이 부처님의 가피라고 해도 될지 모르겠다. 하지만 “참 당신 많이 깨달은 것 같다”고 말하는 남편 얼굴을 보니 달라지긴 달라진 모양이다. 

기도의 환희심이 이런 것이구나 싶다. 가족을 향한 그 마음도 이번 기도 회향으로 끝내지 말고 계속 이어지길 두 손 모아 부처님 전에 다짐하고 다짐해본다.

회향하는 날에 뜻깊은 나눔도 실천했다. 모든 법우들과 기도를 시작하면서 100일 동안 매일 1000원씩 봉투에다 정성껏 모은 기도비와 기도 기간에 소리 없이 모인 불전함의 보시금이 있었다. 원장님과 모두 뜻을 모아 어려운 환우 돕기로 회향했다. 생명나눔실천부산지역본부에 후원하며 회향할 수 있게 되었음을 부처님 전에 감사드릴 뿐이다. 법우들과 자발적으로 법보신문 법보시 운동에도 동참했다. 여래사불교대학에는 이미 법보신문을 정기구독 하거나 보시하고 있는 법우들이 많다. 그래도 이번 100일 기도 회향과 함께 기꺼이 다시 마음을 내어 법보시에 동참하는 모든 이들은 정말 불보살의 화현이었다. 

100일 기도 동안 앞에서 이끌어주신 원장님을 비롯해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맛있는 점심공양을 하게 해주신 공양주 보살님, 기도에 함께 회향할 수 있도록 동참해주신 법우들, 예쁜 꽃꽂이를 해주신 꽃 보살님과 기도에 임할 수 있게 옆에서 묵묵히 지켜보며 기다려 준 ‘가족 부처님’께도 감사드린다. 

100일 기도 후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이 생겨났다고 감히 말하고 싶다. 무엇보다 기도와 봉사는 바른 믿음을 통한 자발적인 실천이라고 확신하게 됐다. 

불자로서 서원도 굳건히 했다. 거창한 서원은 아니다. 나와 인연 있는 모든 이들이 부처님과 인연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원을 세웠다. 그리고 아는 만큼 실천하는 불자가 될 수 있도록 불교공부와 기도, 수행정진 할 것을 발원한다. 

부족하지만 이 글을 접하게 될 모든 인연들에게 감사하다. 그분들에게도 꼭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 이번 생에 자신과 인연을 맺은 가족은 모두 소중한 존재이다. 하지만 그 소중함을 잊은 채 살아갈 때가 얼마나 많은가. 오늘 맛있는 식사를 같이하면서 꼭 하고 싶은 이야기를 나누셔도 좋고, 지금 소중한 가족에게 안부 전화를 해도 좋으리라 생각한다.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나눌 수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지금 이 순간 바로 곁에 있는 존재가 바로 부처님이라고 여길 때, 우리 삶은 더 많은 이해와 배려로 채워질 것 같다.

 

[1497호 / 2019년 7월 1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