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신임 이사장·총장에 거는 기대 크다
동국대 신임 이사장·총장에 거는 기대 크다
  • 법보
  • 승인 2019.07.22 11:13
  • 호수 149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는 2015년을 전후로 심한 내홍을 겪었다. 한국 유수의 대학들이 ‘살아남아야 한다’는 절박함을 마주하며 치열한 생존경쟁을 벌일 때 동국대는 내분에만 2년에 가까운 시간을 소비했다. ‘풍랑에 휩쓸린 나룻배’를 구할 강단 있는 선장이 절실했다. 신임 총장 보광 스님과 신임 이사장 자광 스님은 그 역할을 완벽에 가깝게 해냈다.

영국 대학평가 기관인 QS의 ‘2018 세계대학평가’ ‘2018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의 높은 순위는 명문 사립대로서의 위상을 다져가는 방증이었다. 허리띠를 졸라 매고 재정확충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600억원의 부채 중 380억원의 부채를 줄였다. 4년간 모연된 기부금만도 600억원이었다. 한국사회를 덮쳐온 ‘대학부도’라는 거대한 파도를 동국대 전 임직원이 결속해 넘어섰다.  

그 무엇보다 흔들렸던 건학이념이 확고하게 세워졌다. 1934년 제정된 ‘섭심·신실·자애·도세’ 교훈을 ‘지혜·자비·정진’으로 과감히 바꿨는데 이는 재학생과 동문의 가슴에 동국대의 혼과 불교정신이 새겨지기를 바라는 원력에서 비롯됐다. 또한 동국대 전 강의실과 사무실 600곳에 ‘석굴암 부처님’도 모셨다. 이로써 어둠에 가려졌던 ‘거룩한 삼보의 언덕 위에 한 줄기 눈부신 동국의 빛’이 다시 들어찼다. 

동국대는 이제 윤성이 총장과 이사장 법산 스님의 시대를 맞이했다. 윤 총장은 세계대학평가 100위 이내 10개 학과를 보유·국내 대학 순위 10위권 위상을 달성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당초 계획대로 1000억원 대의 연구비를 조성한다면 명문 사립대로의 위상 격상을 기대할 수 있다. 총장의 행보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건 동국대 이사회와 조계종이다. 이사장 법산 스님은 취임사에서 “동국발전의 대열에 사부대중이 함께하자”고 당부했고,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도 “동국대의 안정과 발전을 위해 동행할 것”임을 약속했다. 

동국대, 이사회, 종단의 세 주체는 이제 새로운 화두를 들어야 한다. ‘동국대가 자랑할 수 있는 세계적 인재를 배출하고 있는가?’ ‘특정 분야를 선도해 가는 연구진을 확보하고 있는가?’ 원력과 열정이 현재 직면한 화두를 풀 수 있을 것이다.

 

[1498호 / 2019년 7월 2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조 2019-07-28 14:50:48
동국대 교수 300명을 볼 때에 표절이 존재한다면 표절교수는 300명 일것입니다. 왜 모든 교수들이 표절로 보시냐구요? 교수들 학위 논문을 한 번이라도 본다면 표절논문 제출하고 표절빼내기로 학과장사를 해서 그렇습니다. 표절에서 가담자와 혐의자로 구성되어 있다보니까 대학교육을 받은 자면 누구나 대학교수 논문표절은 잡아내거든요. 잡아내지 않고 쉬쉬하는 현상도 자신에게 들이닥칠 공포 불평등 내부 부조리 현상앞에서 현실과 타협을 하거든요. 종교쟁이들이 봉헌장사 하듯이 대학 현장에서도 졸업장 장사 하는 표절대학 사라지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