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자는 왜 답변 않나
MBC 기자는 왜 답변 않나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9.07.22 14:04
  • 호수 149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입장문을 보고 얘기할게요.”

공영방송 MBC기자의 약속이었다. 법보신문은 의도적으로 자부담을 빼서 국민을 호도했다는 조계종 주장에 대한 그의 입장을 듣고자 했다. 그러나 기자의 반론이나 입장을 담겠다는 취지는 무색해졌다. 그는 사실상 답변을 거부했다.

조계종 입장문이 나온 7월11일, 전화연결이 된 그는 “입장문을 보고 얘기하겠다”고 했다. 정확히 20분 뒤 다시 연결을 시도, 문자로 달라는 메시지에 “조계종 입장문을 메일과 톡으로 보내드렸으니 답변을 듣고 싶다”고 했다. 확인하지 않는 그에게 7월15일 재차 문자와 톡을 보냈다. 하지만 1주일이 지나도 톡과 메일을 읽지 않았고 답변 역시 묵묵부답이었다. 혹 해외출장 중인가 싶어 MBC뉴스 홈페이지를 살폈다. 함흥차사였던 그는 몇몇 보도를 계속 이어가고 있었다.

종교계 외에도 자신이 출입하는 곳의 여러 취재와 일정들로 바쁠 수 있다. 하지만 자신이 보도한 기사에 대한 반론이 설득력 있다면 이를 반영하려는 노력은 기본이다. 기자작성과 보도의 목적이 비난을 위한 비난이 아니라 개선을 위한 애정 어린 비판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비판을 제기한 대상이 해당보도에 지적을 했다면 반박이든 인정이든 후속보도를 하는 게 해당보도를 낸 기자의 당연한 책무다.

그는 7월8일 “관광객 어디가고…스님들 ‘템플스테이’ 체험 중?”을 보도했다. “조계사 안심당과 봉은사 전통문화체험관이 국고보조금인 템플스테이 예산으로 지어놓고 사적인 용도로 쓴다”고 했다. 요약하자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43억원을 받아 지은 봉은사 전통문화체험관이 스님들 숙소로 쓰이고, 문체부에서 특별교부세 20억원을 받아 건립한 조계사 안심당도 스님들 숙소로 쓰인다는 것. 템플스테이 명분으로 받은 국고보조금이 용도와 다르게 쓰인다는 보도였다.

그러나 7월11일 조계종과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 낸 입장문에 따르면 사실과 크게 달랐다. 봉은사든 조계사든 국고보조금 템플스테이 예산이 투입되지 않았다. 자부담도 봉은사는 46억7000만원, 조계사는 40여억원(부지 매입비 포함)을 냈다. 단순히 보조금만으로 짓지 않고 자부담을 동등하게 혹은 더 많이 냈다. 기본적인 사실조차 확인 않고, 의도적으로 자부담을 빼면서 공영방송으로서 책무를 저버린 보도행태라고 MBC를 비판했다.
 

최호승 기자

하지만 그의 편협한 보도로 인해 불교계는 마치 국고보조금 전액으로 지은 건물을 용도와 다르게 쓰고 있는 부도덕한 집단이 됐다. 보도는 이미 나갔고, 이에 대한 조계종 입장은 MBC에서 보도되지 않았다. 그가 의도적으로 조계종 입장을 무시하고 묵살했다면, 큰 상처를 낸 보도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 거대 공영방송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불교계를 괴롭혔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이유다. 수년째, 그리고 부처님오신날에 이어 최근 보도된 기사들을 보면 불교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을 확산시키기 위해 ‘치고 빠지기식’의 얄팍한 흠집 내기 보도라는 의구심을 지우기 어렵다.

time@beopbo.com

 

[1498호 / 2019년 7월 2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엠비씨 아웃 2019-07-23 10:00:50
기자라는 인간이 기본적인 팩트도 체크않고 기사를 내더니, 이에 대해 질문하는데 대답도 안하다니, 엠비씨가 왜 이렇게 망가진 것인가. 참 한심하다. 이런 기자 자질도 안 갖춘 놈들이 기자를 하니 엠비씨를 보는 사람이 없지. 밑에 댓글은 뭔 소리여. 팩트도 확인안하고 기사 쓴 엠비씨에 대해 이야기 하는데 뭔 꺼림칙. 아무튼 불교라고 하면 쌍심지를 켜고 망하라고 주문을 외우는 인간들이 참 많아.

호승씨는 2019-07-22 19:17:37
조계종의 대응이 상식적이라 생각하는가요?
지금 법보의 보도행태는 왜?
뭐 꺼림직함은 없는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