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교수 일미 스님 초청 ‘토크콘서트’
예일대 교수 일미 스님 초청 ‘토크콘서트’
  • 주영미 기자
  • 승인 2019.07.31 10:42
  • 호수 14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20일, 부산 미타선원서
300여명에 ‘명상’ 가치 전해

“미국 명상의 큰 흐름은 바로 괴로움과 고통, 죽음은 피할 수 없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마음의 작용과 몸의 변화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힘을 키우는 것이 바로 명상입니다.”

미국 예일대 한국학 교수 일미 스님이 부산 청춘들을 위해 ‘명상’의 가치를 전하는 토크 콘서트<사진>를 펼쳤다. 부산 미타선원(주지 종호 스님)은 7월19일 경내 극락보전에서 ‘미국 예일대 한국학 교수 일미 스님 특별 초청 토크콘서트–청춘들을 위한 희망 만들기’를 개최했다. 일미 스님은 ‘미국 명상에 있어서 큰 흐름의 특징’이라는 주제로 강의하고 즉문즉설을 통해 부산 청춘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기회도 가졌다. 미타선원 부설 행복선명상센터 원장 하림 스님이 진행을 맡고 300여명이 참석해 명상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을 반영했다.

주영미 기자 ez001@beopbo.com

 

[1499호 / 2019년 7월 3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