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핵발전소 사고피해 은폐에 올림픽 이용말라”
“日, 핵발전소 사고피해 은폐에 올림픽 이용말라”
  • 송지희 기자
  • 승인 2019.08.13 14:21
  • 호수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시민행동, 8월13일 기자회견
“방사능 올림픽 중단하라” 촉구

불교환경연대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이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와 관련, “후쿠시마 핵 발전소 사고를 은폐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일본 아베정부의 행태를 규탄했다.

탈핵시민연대는 8월13일 서울 전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의 축제인 올림픽을 자국 내 홍보 수단으로 삼는 아베 총리의 행태를 규탄한다”며 “더이상 주변국과 인류 전체를 불안에 떨게하지 말로 제대로 된 피해 복구와 에너지 정책 전환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탈핵시민행동에는 불교환경연대와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천주교예수회사회사도직위원회 등 종교계와 환경운동연합과 녹색연합 등 30여개 단체가 동참하고 있다. 탈핵시민행동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방사능 불안 도쿄올림픽,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은폐 핵발전소 재가동 강행 아베정권 규탄한다’ 제하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에 대한 아베 정부의 태도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아베정부는 IOC총회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이미 오염수의 양은 100만톤을 넘겼고 매주 2000~4000톤 가량이 발생하고 있을 뿐 아니라 정화 후에도 방사성 물질이 계속 검출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탈핵시민행동은 “그럼에도 아베 총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후쿠시마 복구와 부흥의 홍보장으로 생각하고 재해지 농수산물을 올림픽 선수촌에 제공하겠다는 계획까지 세우고 있다”며 “인근 지역주민은 물론 일본 국민 대다수가 탈핵 정책에 찬성하고 있음에도 그 뜻을 따르지 아놓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후쿠시마의 교훈을 무시하고 핵산업계의 이해관계만을 쫓는 아베정권의 책책은 일본 국민 뿐 아니라 인류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라며 “일본정부는 아직 수습되지 못한 후쿠시마 핵발전소 복구에 매진하고 재가동 정책은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주영 불교환경연대 사무처장이 참석해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기자회견에 이어 ‘항의 서한’을 일본 대사관측에 전달키로 했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1501 / 2019년 8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