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문화재위원 위촉 등 불교계 요청 반영”
문화재청 “문화재위원 위촉 등 불교계 요청 반영”
  • 임은호 기자
  • 승인 2019.08.13 18:22
  • 호수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숙 청장, 8월13일 원행 스님에
“차기 위촉 시 전 분과 문 열겠다”
정책 개선 불교계 의견 반영도 약속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해 “문화재위원 위촉 등 불교계 요청 사항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이 ‘스님 문화재위원’을 일방적으로 축소한 사실을 5월31일 법보신문에 보도되면서 조계종 안팎에서 논란이 인 가운데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해 “문화재위원 위촉 등 불교계 요청 사항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8월13일 원행 스님을 만나 “논란이 됐던 결원 문화재위원 5명을 종단에서 추천하면 언제든지 위촉할 것”이라며 “축소시켰던 3개 분과도 겸직을 통해 참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년 뒤 차기 문화재위원 위촉 시에는 전 분과에 문을 열어 놓고 불교계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도록 하겠다”며 문화재청의 정책 개선에 불교계 의견을 최대한 수렴할 것을 약속했다.

5년마다 수립·시행하는 ‘문화재기본계획’ 수립에도 종단과 협의하기로 했다. 정 청장은 “내년부터 준비할 ‘2022~2026년 문화재기본계획’ 수립과정에 조계종 추천 위원을 자문위원에 포함하고 불교문화유산 보존 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내년에 문화재청 예산이 1조원을 넘어서는 만큼, 대다수 문화재를 소유하고 있는 불교계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행 스님은 “일련의 사태들에 대해 문화재청 측과 생각이 맞지 않아 유감스러웠지만 찾아와 고맙다”고 답변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5월1일 위촉한 문화재위원에 스님들을 일방적으로 배제시켜 조계종의 반발을 샀다. 조계종은 “수년째 지속되던 사안을 협의 없이 축소시켰다”며 “문화재청이 조계종을 더 이상 동반자로 생각하지 않는 태도”라고 지적해 논란이 일었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1501호 / 2019년 8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