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과거사 참회 없이 경제보복 일관”
“일본 정부, 과거사 참회 없이 경제보복 일관”
  • 송지희
  • 승인 2019.08.22 14:19
  • 호수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노위, 1401차 수요집회 주관
日 아베 정부, 강도 높게 비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 스님)가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시민들과 함께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촉구했다. 특히 사노위는 일본정부가 성노예 문제 등 과거에 대한 참회는 하지 않은 채 경제보복 등으로 평화에 역행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계종 사노위는 8월21일 제1401차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를 주관했다. 양한웅 사노위 집행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수요시위는 사노위 위원 고금 스님의 희생자 추모 법고 기도를 시작으로 ‘바위처럼’ 노래, 위원장 혜찬 스님의 인사말과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의 경과보고, 자유발언, 조계종 사회국장 해청 스님의 성명서 낭독 등으로 이어졌다. 특히 이날 현장에는 나눔의집에 거주하고 있는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도 참석해 일본의 참회를 촉구했다.

위원장 혜찬 스님은 고금 스님의 법고기도에 대해 “절에서 법고를 치는 의미는 네발 달린 짐승들도 이 소리를 듣고 극락으로 갈 수 있도록 이끄는 것”이라며 “부처님께서는 부끄러움을 모르고 참회를 모르면 짐승과 다르지 않다고 하셨기에, 아베 총리 역시 그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스님은 “일본엔 없고 한국에 있는 것은 바로 촛불로 대변되는 국민”이라며 “이 자리에 모인 여러분들이 아베 정권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행동하는 이 시대의 열사와 같다. 조계종 사노위는 일본의 공식사과가 이뤄질 때까지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노위를 비롯한 수요시위 참가자들은 이날 성명서에서 “일본은 자신들이 이 국가와 민족에게 저지른 죄악에 진심어린 참회는커녕 경제침략이라는 야만의 얼굴로 일관하고 있다”며 “아베정권은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해 반성하고 공식 사죄, 법적 배상해야 한다. 또 일본이 진실을 감추는데 협조하고 있는 몰지각한 사람들은 그 언동을 즉각 멈추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시위에서는 네덜란드계 호주인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지난 8월20일 사망한 얀 루프 오헤른 여사의 영정을 모신 가운데 그를 추모하는 시간도 함께 진행됐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1502 / 2019년 8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