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 재고하라”
“문화재청,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 재고하라”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9.19 22:19
  • 호수 1505
  • 댓글 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묘선 전수조교 기자회견 개최
9월19일, 청와대 앞서 항의공연
“문화재 전승시스템 파괴 행위”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전수조교 김묘선씨는 9월19일 문화재청의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와 관련해 심사기준과 점수 공개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 심사기준과 근거를 공개하라.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예고에 전수조교가 배제된 합당한 사유를 제시하라.”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전수조교 김묘선씨가 9월19일 청와대 앞에서 ‘문화재청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 재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앞서 문화재청은 9월6일 무형문화재위원회를 열어 태평무·살풀이춤·승무 보유자를 선정했으며, 17일 관보를 통해 결과를 공고했다. 이와 관련 김묘선씨는 “문화재청의 결정을 인정할 수 없다”며 무형문화재위원회 회의록과 결정기준, 4년 전 인정조사 때의 춤 동영상과 점수 공개를 촉구했다.

김씨는 1987년 승무 보유자로 지정받은 이매방(1927~2015) 선생의 제자로, 현재 우봉이매방춤보존회 승무 이수자 1호다. 1989년 국가유형문화재 승무 이수자가 됐고, 2005년 전수조교가 됐다. 우리나라 무형문화재 지정 제도는 흔히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보유자’를 정점으로, 그로부터 기량을 배운 제자 가운데 뛰어난 이를 ‘전수(교육)조교’로 선정하며, 그 밑에 ‘이수자’를 둔다.

그가 문화재청의 이번 결정에 대해 문제로 삼는 부분은 태평무와 살풀이춤의 경우 보유자를 복수로 선정한 반면, 승무는 단수로 인정예고한 것이다. 실제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보유자에 양성옥·이명자·이현자(강선영류)와 박재희(한영숙류), 제97호 살풀이춤 보유자에 김정수·정명숙(이매방류)와 김운선·양길순(김숙자류)을 인정 예고했다. 그러나 승무는 채상묵씨 1명만을 보유자로 예고했다.

김묘선씨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항의의 뜻을 담아 승무를 공연했다.

김묘선씨는 “그간 문화재청은 한국무용 관련 보유자 인정예고를 놓고 대상자간 첨예한 갈등이 빚어지자 복수지정 방침을 세워 올 초 11명의 후보자를 선정했다”며 “이 가운데 2명이 탈락했고, 그 중 한 명이 가장 왕성히 전수교육 활동을 펼치는 본인”이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와 함께 새로 보유자를 지정하며 전수조교를 배제한 부분도 문제로 거론했다. 그는 “보유자를 새로 인정하는 데 있어 전수조교를 배제한 배경과 진실이 무엇인지 알고 싶다”며 “문화재청의 이번 결정은 이수자에서 전수조교로, 전수조교에서 보유자로 나아가는 무형문화재 전승시스템을 무너뜨린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묘선씨는 “본인은 일본과 미국 등 세계 각지에 승무전수소 11곳을 설립해 승무의 전승과 세계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매방 선생님의 유지와 전수조교로서의 15년 전승활동을 무시한 배경이 낱낱이 밝혀질 때까지 무형문화재위원회의 부당한 심사에 항의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문화재청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편 우봉이매방춤보존회는 이날 승무 보유자 인정예고와 관련해 문화재청을 항의 방문했다. 또 김묘선씨가 기자회견에 앞서 항의의 의미를 담아 청와대 앞에서 펼친 승무 공연에 동참해 지지의 뜻을 표했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505호 / 2019년 9월 2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자100 2019-10-13 02:19:51
다급할것 하나 없다
우리 제자들은 스승이 문화재가 되는 조건으로
만난 인연이 아닙니다
30년 이상된 묵은 인연이 많습니다
선생님이 어렵게 되니
버리고 떠나는 너희같은 그런
하루살이와 격이 다르다
너희야 말로 묘선 스님이 문화재가 돨까봐
무섭지?

발림5 2019-10-13 02:03:13
은혜를 모르면 짐승
짐승들이 무슨 증인이 될까 ?

발림4 2019-10-13 01:53:07
누군지 아는게 중요한게 아니고
진실이 중요 하겠지요
협박은 그대들 전공이고
발림은 너희에게 경고 한다
증인이 수백명 이면
다 모아서 기자 회견이라도 하여라
가소롭다

누군지 알겠네 2019-10-13 01:28:27
문화재청에서 진짜 이지호씨 때문에 문화재 지정 안된거라 하더냐...??? 킥킥킥
아이고 저런~~~
그러게 잘 좀 하지 그러셨어요...???!!!!!!!
증거...?? 우린 증인만 수백명이야!!!!!
다급하니 협박이네
웃고 간다~~킥킥킥

발림3 2019-10-13 01:03:53
사탕발림은 선생님을 이용 하려는 너희 무리나 했지
여기 발림엔 아무도 그런자 없다
모함 운운 하며 여기를 맴돌지 말고
깨끗히 정정당당히 떠나라 !
궁금해 하지도 마라
제자의 이혼 운운하며 선생님 음해하는 너희들 ~~
이혼은 법적으로 혼인제도를 깨고
자신이 사회적으로 혼인과 무관하다 판결증서를
법원으로 받는 권리다
그것은 자신의 결정이고 비밀이 아니다
각자의 선택이고 책임일 뿐이다
그것이 부끄러우면 이혼 안하면 된다
더이상 천박한 “카더라통신” 확대 재생산 하지 말고
여기를 떠나라 !
미련 버려라!
너희의 모든 악행은 낱낱이 증거로 남아 있다
양심이 있는자는 다 안다
지혜 있으면 더 큰일 만들지 마라
경고 한다
일 더 키우고 싶으면 계속 하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