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문‧대안 스님, ‘사찰음식 명장’ 지정
적문‧대안 스님, ‘사찰음식 명장’ 지정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10.16 16:52
  • 호수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10월23일 위촉식
사찰음식 전승·대중화 기여

평택 수도사 주지 적문 스님과 산청 금수암 주지 대안 스님이 대한불교조계종 사찰음식 명장으로 지정된다.

조계종은 사찰음식 전승과 보존 및 대중화에 탁월한 업적을 세운 승납 30년 이상 스님을 대상으로 사찰음식 명장을 지정하고 있다. 조계종 사찰음식 명장 지정은 2016년 선재 스님, 2017년 계호 스님에 이어 세 번째다.

조계종 사찰음식 명장 적문 스님(좌)과 대안 스님(우).

적문 스님은 중앙승가대 시절 학보사 기자로 불가음식문화를 취재하면서 사찰음식에 관심을 갖게 됐다. 2003년 틱낫한 스님 방한 당시 사찰음식 공양을 담당했으며, 2005년 ‘전통사찰음식’ 저술에 이어 2007년에는 월간 ‘불광’에 ‘적문스님 사찰음식 이야기’를 1년간 연재했다. 특히 1993년부터 한국전통사찰음식문화연구원 소장으로 재직하며 3000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해 사찰음식 명장으로 지정받게 됐다.

대안 스님은 출가 당시 해인사에서 채공(菜供) 소임을 맡으며 사찰음식에 관심을 두게 됐다. 이후 국제대 식품영양학과를 졸업하고, 동국대에서 ‘한‧일 사찰음식 비교’로 석사, ‘한‧중‧일 선종사찰의 식문화 비교’로 박사학위를 취득하는 등 전문지식 함양에도 힘썼다. 1998년부터는 사찰음식 관련 전시와 교육, 행사, KBS 인간극장, 아침마당 등을 통해 사찰음식을 알리는 데 공헌했다.

현재 금당사찰음식연구원 이사장으로 ‘마음의 살까지 빼주는 사찰음식 다이어트’ ‘식탁 위의 명상’ ‘열두 달 절집밥상’ ‘마음 설레는 레시피’를 저술하는 등 사찰음식의 대중화를 실천한 점을 인정받아 사찰음식 명장으로 지정됐다.

조계종은 10월23일 오전 10시20분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사찰음식 명장 위촉식’을 갖는다.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509호 / 2019년 10월 2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