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불교중흥 발원한 천막결사, 장하고 장한 일”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불교중흥 발원한 천막결사, 장하고 장한 일”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9.10.25 10:25
  • 호수 1510
  • 댓글 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례천막결사 앞두고 특별법어
대신심으로 정진 끈 놓지 말라
작은 물이 모여 큰 물결 이루듯
결사원력, 수행풍토개선에 도움
용맹심으로 정진해 결실 이루길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한국불교중흥을 발원하며 목숨 건 정진에 나서는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을 격려하면서 특별법어를 내렸다.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한국불교중흥을 발원하며 목숨 건 정진에 나서는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을 격려하면서 특별법어를 내렸다.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동안거 기간 동안 한국불교중흥을 발원하며 목숨 건 정진에 나서는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을 격려하면서 특별법어를 내렸다. 종정스님이 동안거 결제에 임하는 전체대중 법어에 앞서 특별법어를 내리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다. 그만큼 종정스님도 이번 위례천막결사에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는 것을 반영한다.

진제 스님은 10월22일 부산 해운정사에서 법보신문 취재진과 만나 위례천막결사에 임하는 대중들의 부단한 정진을 당부하며 특별법어를 전달했다.

진제 스님은 법어에서 “마음은 만 가지 진리법의 주인”이라면서 “이 마음을 깨달아 알 것 같으면 만법에 임의자재할 수 있지만, 깨닫지 못하면 온갖 무명업식으로 인해 번뇌가 쉴 날이 없다”고 밝혔다. 때문에 스님은 “중생들은 대신심과 대용맹심으로 일체처 일체시에 정진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한다”며 “우리가 밤을 새워가면서 용맹정진하는 것은 사람마다 각자 지니고 있는 이 마음을 밝혀 만법의 주인이 되자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진제 스님은 이어 “상월선원에 대중들이 모여 두문불출하며 동안거 결제에 임하는 것은 생로병사라는 윤회의 흐름에서 벗어나 부처님의 가르침인 생사해탈의 대오견성하기 위함”이라며 “상월선원 대중들은 인연에 따라 종단의 여러 소임을 맡아 원만히 성만하고, 또 다시 수행의 고향으로 돌아와서 결제에 임하고 있으니 수행자의 본분을 다한다 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진제 스님은 특별법어에 앞서 법보신문과 진행한 인터뷰에서도 “한겨울 허허벌판에 천막선원을 짓고 정진하는 것은 그동안 제방에서 보기 드문 일이었다”면서 “9명 스님들이 한국불교중흥을 위해 원력을 낸 것은 그 자체로 장하고 장한 일”이라고 치하했다. 스님은 이어 “주요 행정소임을 맡아 종단발전에 기여했던 스님들이 부처님가르침 대로 살아보겠다고 마음을 낸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이 스님들의 정진은 많은 수행자들에게 본보기가 될 것이고, 일반 국민들도 불교에 대한 새로운 이미지를 갖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제 스님은 위례천막결사 대중이 동안거 해제 때까지 묵언하고, 하루 한 끼만 공양하면서 매일 14시간 정진하는 등의 청규를 정한 것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스님은 “세세생생 이어온 습성 때문에 공부를 해도 진일보하지 못하고, 도를 깨닫지 못하는 것”이라며 “그런 습성에서 벗어나 화두에 매진하기 위해서는 스스로를 옭아매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님은 이어 “청규를 바탕으로 부처님가르침에 따라 화두에 집중하다 보면 모든 삿된 생각이 사라지고, 바른 수행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용맹정진에 나서면 상월선원은 분명 천고의 귀감이 되는 회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진제 스님은 오랜 기간 종무행정을 봐 왔던 스님들과 선원에서 정진했던 구참스님들이 함께 천막결사에 나서는 것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스님은 “출가대중의 궁극적 목표는 화두참구를 통해 부처님 깨달음을 얻는 것”이라며 “대중생활을 위해 소임을 정한 것뿐이지 이판승이니, 사판승이니 하는 구분은 따로 없다. 출가대중은 화두참구를 통해 견성성불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제 스님은 또 위례천막결사가 한국불교 수행풍토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했다. 대종사는 “작은 물이 모여 큰 물결을 이루는 것처럼 9명 스님들의 발심은 한국불교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제방선원 대중은 물론 일반 불자들에게도 환희심을 주고, 신심을 내게 할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한국불교의 수행풍토는 크게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진제 스님은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을 향해서도 “부처님 법문을 늘 참구하면서 자신의 화두를 일념으로 의심하고 챙겨야 한다”며 “그런 정진이 이어진다면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례천막결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법보신문은 조계종 종정 진제 대종사와 인터뷰를 갖고 이번 결사가 갖는 의미를 살펴봤다. 인터뷰는 10월22일 진제 대종사가 주석하고 있는 부산 해운정사에서 이재형 법보신문 편집국장이 진행했다.
위례천막결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법보신문은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과 인터뷰를 갖고 이번 결사가 갖는 의미를 살펴봤다. 인터뷰는 10월22일 진제 스님이 주석하고 있는 부산 해운정사에서 이재형 법보신문 편집국장이 진행했다.

△9명 스님들이 동안거 기간 동안 한국불교중흥을 발원하며 위례천막결사를 진행하기로 해서 종단 안팎에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종정스님께서는 이번 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한겨울에 집도 없는 허허벌판에 천막선원을 짓고, 정진을 하는 것은 그동안 제방에서는 보기 드문 일이었습니다. 어렵고 힘든 일임에도 9명 스님들이 한국불교를 중흥시키기 위해 정진하겠다는 원력을 낸 것은 그 자체로 장하고 장한 일입니다. 모든 일을 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원력입니다. 원력이 모이면 아무리 어려운 일들도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이 세상에 부처님 심인법을 전수하는 데 있어서도 확고한 신심과 원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런 확고한 신심과 원력 앞에서는 모든 속된 것들이 다 녹아들고, 어떤 장애도 사라지게 됩니다. 9명 스님들의 그 원력이 한국불교를 변화시키게 될 것이라 믿습니다. 부처님 가르침에 따라 화두를 참구하다보면 난관을 극복하고 분명 좋은 결실을 맺게 될 것입니다.”

△종정스님께서는 위례천막결사 대중이 정진하는 ‘상월선원(霜月禪院)’의 현판을 직접 써주실 만큼 이번 결사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게 관심을 갖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우리 중생들이 살아가는 사바세계는 늘 혼탁합니다. 이런 혼탁한 세계를 정화하고, 중생들을 바른 길로 안내할 수 있는 것은 오직 부처님 가르침뿐입니다. 부처님 가르침을 실천하는 것만이 혼탁한 사바세계를 불국토로 바꾸는 유일한 길입니다. 그런데 종단에서 주요행정 소임을 맡아 종단 발전에 기여했던 스님들이 부처님 가르침대로 살아보겠다고 마음을 낸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입니다. 더구나 어떤 조건도 갖춰지지 않은 곳에서 천막선원을 짓고 수행을 한다는 것은 큰 발심이 없으면 할 수 없는 일입니다. 분명 이 스님들의 정진은 많은 수행자들에게 본보기가 될 것이고, 더 신심을 내게 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또한 우리나라 국민들에게도 불교에 대한 새로운 이미지를 갖게 할 것입니다.”

허허벌판에 천막선원서 정진
제방선원서는 보기 드문 사례
확고한 원력이 없으면 불가능
제방선원 수행자에도 본보기
한국불교 수행풍토 개선 도움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은 동안거 해제 때까지 묵언하고, 하루 한 끼만 공양하면서 매일 14시간 정진을 하고 천막법당을 벗어날 수 없도록 하는 등의 청규를 정했습니다. 이 같은 청규가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요?

“우리 중생은 세세생생 몸을 받고 받아왔습니다. 그 과정에서 중생이 가지고 있는 습성은 태산과 같을 것입니다. 그런 습성 때문에 공부를 해도 진일보하지 못하고, 도를 깨닫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런 습성에서 벗어나고 산란한 마음을 안정시키면서 화두에 매진하기 위해서는 스스로를 옭아매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9명의 스님들이 엄격한 청규를 정하고 정진하겠다는 발심은 큰 용기입니다. 그런 청규를 바탕으로 부처님 가르침에 따라 화두에 집중하다보면 모든 삿된 생각이 사라지고, 바른 수행이 될 것입니다. 법문을 청하고, 법문에 집중하면서 용맹정진하면 상월선원은 반드시 천고의 귀감이 되는 회상이 될 것이라 봅니다.”

△일각에서는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의 청규가 지나치게 극단적이라면서, 이는 부처님 가르침에 어긋나는 것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이에 대해 어떻게 보십니까?

“엄격한 청규를 정한 것은 확고한 신심을 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확고한 신심이 바탕이 되면 모든 속된 것들은 저절로 사라지게 됩니다. 세세생생 이어져 온 속된 것들이 사라져야 비로소 깨달음에 이를 수 있는 것입니다. 스스로를 가두고 가둬서 극한의 상황까지 내몰았을 때 화두일념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모든 환경을 돌아보지 않고 오직 일념으로 화두에 집중하겠다고 대발심을 낸 대중들의 용기는 수행자로서 칭찬할 일입니다.”

△위례천막결사에 참여하는 대중들은 오랜 기간 종무행정을 봐 왔던 스님들과 선원에서 정진한 구참스님들이 한 자리에 모여 정진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형태의 수행결사라는 평가가 있습니다. 어떻게 보십니까?

“출가대중들의 궁극적인 목표는 화두참구를 통해 부처님 깨달음을 얻는 것입니다. 거기에는 이판승이니 사판승이니 하는 구분이 없습니다. 대중생활을 위해 소임을 정한 것일 뿐 모든 출가대중은 화두참구를 통해 견성성불을 목표로 삼아야 합니다. 그런 점에서 오랜 기간 종무행정에 매진했던 스님들이 구참스님들과 더불어 용맹정진을 하겠다고 발심한 것은 참으로 반가운 소식입니다. 어떤 소임을 맡았던 간에 그런 구분을 다 일소하고 대중들이 일심동체가 되어서 정진하겠다는 것은 장한 일입니다. 듣기로는 행정소임을 맡았던 스님들도 대부분은 소임을 맡기 전부터 정진해왔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잘해내리라 봅니다.”

출가대중 궁극적 목표는 깨침
이판·사판 구분 있을 수 없어
행정소임 맡았던 자승 스님도
제방선원에서 정진했던 수행자
수행대중 원력 성취되길 기대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의 대부분은 주로 행정소임을 맡아 수행이력이 잘 알려지지 않습니다. 종정스님께서는 대중스님들의 수행이력에 대해 알고 계신지요?

“대중스님들과 함께 수행한 인연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얼마 전에 누군가 신문(법보신문)에 나온 것을 전해줬는데, 거기에 보면 이번 정진에 참여하는 대중들 가운데 정묵 스님이라는 분은 90안거를 난 스님이고, 무연 스님과 성곡 스님은 선원에서 40안거를 날 정도로 공부를 열심히 한 스님이라고 들었습니다. 총무원장으로서 2만기를 마친 자승 스님도 행정소임을 맡기 전에 여법하게 수행을 잘해 오신 분입니다. 누군가는 자승 스님이 수행을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내가 알기로는 동화사, 각화사, 백련사, 봉암사, 통도사, 용주사 선원에서 용맹정진을 한 분입니다. 그런 용맹정진을 했기 때문에 총무원장을 두 번이나 맡아 종단을 반석 위에 올려놓을 수 있었다고 봅니다. 그런 분이 다시 고통을 무릅쓰고 참선법을 선양하기 위해 원력을 냈다는 것은 나는 그 자체로 보살행이라고 봅니다. 또 잠시 종회의원 소임을 내려놓고 용맹정진에 나서는 대중스님들도 칭찬받아야 마땅합니다. 서로가 탁마하면서 일심동체로 용맹정진을 해서 좋은 결과를 맺기 바랍니다.”

△위례천막결사 소식을 접하고 많은 사찰과 일반불자들이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이번 위례천막결사가 한국불교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십니까?

“작은 물이 모여 큰 물결을 이루는 것처럼 9명 스님들의 발심은 한국불교에 큰 도움을 줄 것입니다. 제방에서 공부하며 애를 쓰고 있는 대중스님들에게도 상월선원 대중의 원력과 정진은 큰 본보기가 될 것입니다. 일반 불자들도 환희심을 갖고 신심을 낼 것이며 정진을 하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된다면 한국불교의 수행풍토는 크게 바뀔 것입니다.”

△위례신도시 종교용지는 조계종이 신도시 포교를 위해 원력을 갖고 매입한 부지이고, 그곳에서 천막결사가 진행되는 것은 남다른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종정스님께서는 어떻게 보십니까?

“서울 주변에 부처님 가르침을 전할 수 있는 대형 가람이 들어서는 것은 기쁜 일입니다. 그곳에 큰 선원을 지어서 대중들이 함께 정진할 수 있는 것만큼 반가운 소식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참선을 통해서 모든 중생들이 부처님의 참 가르침을 배우고 실천하는 도량을 만들기 위해 천막선원을 짓고 미리 정진에 나서는 대중스님들의 뜻을 높이 기려야 합니다. 바른 길을 열어서 후학들도 그 길을 함께 갈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위례천막결사 대중들에게 당부의 말씀을 하신다면?

“대중들은 정진 기간 동안 바른 신심과 바른 행, 참구를 통한 바른 생각을 가져야 합니다. 이 세 가지가 갖춰져야 장애가 사라집니다. 또한 부처님 법문을 늘 참구하면서 자신의 화두를 일념으로 의심하고 챙겨야 할 것입니다. 그런 용맹심으로 정진해 나갈 때 비로소 결실을 맺게 될 것입니다. 부단한 정진을 해주길 바랍니다.”

정리=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다음은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상월선원 대중들에게 내린 특별법어 전문.

霜月禪院 乙亥年 冬安居 宗正猊下 法語

[주장자(拄杖子)를 들어 대중(大衆)에게 보이시고]

가지가지의 마음이 나면 만 가지의 진리의 법이 현전(現前)하고

가지가지의 마음이 나지 않으면 만 가지의 진리의 법이 없음이라.

마음은 만 가지 진리법의 주인이다.

이 마음을 깨달아 알 것 같으면 만법(萬法)에 임의자재(任意自在) 할 수 있지만, 깨닫지 못할 때에는 온갖 무명업식으로 인해 번뇌가 쉴 날이 없다.

중생들은 무한한 전생의 습기가 태산처럼 쌓여있기 때문에 대신심과 대용맹심으로 일체처(一切處) 일체시(一切時)에 정진의 끈을 놓지 않아야 함이라.

우리가 밤을 새워가면서 용맹정진 하는 것은 사람마다 각자 지니고 있는 이 마음을 밝혀 만법의 당당한 주인이 되자는 데 있는 것이다.

상월선원에 대중들이 모여 두문불출(杜門不出)하며 동안거 결제에 임하는 것은 생로병사라는 윤회의 흐름에서 벗어나 부처님의 가르침인 생사해탈의 대오견성(大悟見性)하기 위함이라.

상월선원 대중들은 인연에 따라 종단의 여러 소임을 맡아 원만히 성만하고 또 다시 수행의 고향으로 돌아와서 결제에 임하고 있으니 수행자의 본분을 다한다 할 것이다.

필경에 진리의 일구는 어떻게 생각하는고?

무운생령상(無雲生嶺上)하고

유월낙파심(唯月落波心)이로다.

구름이 걷히니 산마루가 드러나고

밝은 달은 물위에 떠 있음이로다.

[주장자로 법상을 한 번 치고 하좌하시다]

[1510호 / 2019년 10월 3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훌륭하심 2019-11-10 18:20:55
훌륭하십니다. 불교가 이땅에서 흥할 것입니다. 9분의 스님들은 불자들에게 큰 힘을 주십니다.

벽계수 2019-11-06 06:40:41
닷콩,포커에 드나들던 악구 종자들이 맞대응 안해주니 심심한가 한두놈이 정론지 법보에 드나들며 악풀 을 몇개씩 다네요 즈그들 놀던되서 놀지 여긴 또 왜와서 물 흐리는지
참 지겨운 것들이 아닐 수 없네

밥보 2019-11-05 13:50:13
댓글이 자꾸사라져....법보가 자승을 옹호하는 것이 애잔하다는 것과 전준회 회장에 500만원 손해배상 기사 쓰라는 댓글....이게 벌써 4번째인데....법보는 자신에 불리한 댓글은 이리 지속적으로 지우나?

법계 2019-11-05 06:25:23
징역도 다녀온 주제에 정치좀 해보려 이리 기웃 저리 기웃 하다가 여의치가 않으니 이제는 불교를 개혁 하겠다며 조계사를 소요와 소란의 도가니로 몰아 넣어도, 어느 불자도 그를 응징 하지 않으니 날마다 천방지축 이다.
부패의 원조쯤 되고 이미 한참 한물간 사람이고 마약사범 형 을 안받게 해준다며 금품이나 수수하다가 변호사법 위반한 한심한 놈을, 종단의 수백명의 대졸 재가 종무원이며, 연봉이 수천만원 정도 받고있는 종단 변호사들이 이렇게 간교하고 비겁한 놈을 해결 하지 못해 끌려 다니는 꼴이며, 과연 진정으로 개혁 되어야 할 사람이 도대체 누구인지?
이런 쓰레기들이 개혁 대상이 아닌지?
불자를 자처한다는 놈이 대중앞에서 수행자인 스님들을 개놈들이라며 처단 해야 한다는 이놈이 불자는 맞나요?

불자/ 2019-11-04 14:57:33
소리없이 상없이 정진하면 조계종은 수행도 안하고 더 썩어빠졌다. 비방하니 부득이 이리 하는 것 아니겠어요? 조계종 비방하려 환장한 인간들은 조용히 하면 안한다 비방하고 소리내서 하면 떠들썩하다 비방하고. 그런데 지들은 수행도 안하고 남 욕하는 능력만 개발한다는 거. 당신도 그런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