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관계자‧불교닷컴 대표 등 기소의견 송치
PD수첩 관계자‧불교닷컴 대표 등 기소의견 송치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9.10.30 17:45
  • 호수 1511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넘겨
현응 스님 의혹 허위 입증되나
PD수첩 방송 출연했던 김모씨
“불교닷컴 이씨 요청에 허위진술”
현응 스님의 의혹을 제기한 PD수첩 방송 캡처.
현응 스님의 의혹을 제기한 PD수첩 방송 캡처.

조계종 전 교육원장 현응 스님(해인사 주지)이 MBC PD수첩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PD수첩 강모 피디와 정모 작가, 방송에 출연한 김모씨, 불교닷컴 대표 이모씨를 각각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따라 PD수첩이 제기한 현응 스님 관련의혹이 허위였음이 입증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고소인 등에 따르면 종로경찰서는 최근 현응 스님이 지난해 5월1일 PD수첩 방송 직후 해당 프로그램의 피디와 작가, 인터뷰이를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1년5개월여의 수사 끝에 혐의점을 찾아내고 관련자들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또 불교닷컴 대표 이모씨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당초 현응 스님의 고소 대상에서 배제됐던 이씨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은 이례적이다. 경찰은 PD수첩에 출연했던 김씨가 “(PD수첩에 방송된)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고 모두 거짓”이라면서 “인터뷰 내용은 그 당시 불교닷컴 대표 이씨의 요청에 의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이야기 했을 뿐”이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현응 스님에게도 이 같은 내용의 참회문을 제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PD수첩은 지난해 5월1일 ‘큰스님에게 묻습니다’ 편을 통해 당시 조계종 교육원장 현응 스님이 2005년경 해인사 주지 시절 한 여성을 성추행하고, 대구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PD수첩 측은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을 출연시켜 그 과정을 구체적으로 진술하도록 했다. 이 여성은 앞서 3월경 ‘metoo’ 게시판에 같은 내용의 글을 올려 현응 스님으로부터 고소를 당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PD수첩 측은 또 유흥주점 사장도 등장시켜 ‘현응 스님이 대구 유흥주점에 자주 다녔다’는 식의 보도를 했다.

현응 스님은 5월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PD수첩 방송내용이 사실이면 승복을 벗겠다. 허위이면 최승호 사장은 방송계를 떠나야 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현응 스님은 5월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PD수첩 방송내용이 사실이면 승복을 벗겠다. 허위이면 최승호 사장은 방송계를 떠나야 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그러나 현응 스님은 해당 프로그램의 방영에 앞서 4월30일 서울 서부지방법원에 방송 중지를 요구하는 요청서를 제출하면서 관련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또 5월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PD수첩 방송내용이 사실이면 승복을 벗겠다. 허위이면 최승호 사장은 방송계를 떠나야 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그럼에도 PD수첩 측은 예정대로 방송을 강행했다.

그러나 PD수첩이 방송된 이후 사실이 아닌 내용들이 속속 드러났다.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이 방송에서 해인사 한 부속 건물을 가리키며 현응 스님이 거처했던 주지실이라고 했지만, 그곳은 주지실과 전혀 다른 곳이었다. 또 해당 여성이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날과 시간을 구체적으로 밝혔지만, 그 시각 현응 스님은 당시 총무원장이었던 법장 스님의 입적으로 해인사가 아닌 서울에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자 해당 여성은 경찰조사에서 사건 날짜를 번복했다. 결국 이 사건을 수사한 종로경찰서는 지난해 9월 해당 여성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현응 스님이 대구지역 유흥주점을 자주 다니면서 법인카드로 거액을 썼다는 내용도 검찰수사결과 허위임이 드러났다. 이는 PD수첩 방송 직후 조계종 적폐청산연대 대표 등이 현응 스님을 횡령혐의로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과 검찰의 2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확인됐다. 경찰과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해인사 법인카드 사용내역에 등장하는 유흥업소와 숙박업소 등의 업주를 불러 대대적인 수사를 진행했지만 업소 대표들은 “해인사 스님들은 오지 않았고, 심지어 현응 스님에 대해 알지 못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PD수첩 측을 비롯해 고발인들에게도 유흥주점과 관련한 구체적인 자료를 요청했지만 어느 쪽도 이에 응하지 않았다. 결국 경찰과 검찰은 현응 스님의 횡령혐의에 대해 모두 무혐의를 결정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PD수첩에 출연해 인터뷰한 관련자를 찾기 위해 수사망을 좁혔고, 결국 이에 부담을 느낀 김모씨가 현응 스님을 찾아 관련 내용을 진술하고 선처를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수사결과를 토대로 PD수첩 관계자와 불교닷컴 대표 등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하면서 기소여부는 검찰의 몫으로 남게 됐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511호 / 2019년 11월 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d수첩 2019-10-30 19:49:20
한때는 pd수첩의 팬이기도 했다. 그러나 자기의 눈에 모든 것을 재단하고, 자신들의 방송으로 인해 무고한 피해를 당할 당사자들을 살피지 않고, 사실로 단정하고 보도하는 지금의 pd수첩은 과거의 pd수첩이 아니다. 내편 네편을 가르고 자신들만 오직 정의인 척하는 저들을 보고 있노라면 우리나라도 언론의 개혁이 절실한 때다. 기사를 보면서 가진 생각이다.

불자 2019-10-30 18:09:32
드디어 진실이 드러나고 있군요. 현응 스님 그동안 마음 고생 많았습니다. 억울하게 당한 것도 견디기 힘든 일인데, 진실을 밝히기 위해 하는 기자회견까지 비난하며 성명서로 스님을 매도했던 단체들도 곧 과보를 받겠군요. 끝까지 결과를 지켜보겠습니다.

쯔~쯔 2019-10-31 06:03:45
당장 종단 내부에서는 전 총무원장에 대한 검찰고발로 종단이 입은 명예훼손과 위신 추락 등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

사자후 2019-11-05 13:26:54
이제 곧 여러사람 골로 가겠네요. 닷콩이랑 편먹고 성명서 남발했던 인간들. 특히 성불연대. 이 사람들의 정의는 뭘까요? 그냥 스님 욕하면 조작이든 뭐든 환장하게 좋은 걸까요? 그러면서 또 불교언저리에서 스님들하고 같이 있는 걸 보면 참 이해할 수도 없고.

ㅋㅋ 2019-10-31 01:04:25
불교닷컴 대표 이모씨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이 대목이 압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