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총림 선암사 방장 지암 스님 결제법어
태고총림 선암사 방장 지암 스님 결제법어
  • 법보
  • 승인 2019.11.08 12:28
  • 호수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롭게 추대된 태고총림 순천 선암사 방장 지암 스님이 기해년 동안거 결제 법어를 내렸다. 태고총림 선암사(주지 시각 스님)는 10월25일 대웅전에서 선암사 문도 스님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세심정사 회주 지암당 법성 대종사를 방장으로 추대한 바 있다.

지암 스님은 법어에서 당나라 영가 현각의 법문을 인용해 "장수에게 장검이 적들을 물리치고 자신을 지키는 무기가 되듯이, 수좌에게 반야의 지혜와 굳은 의지가 스스로를 지키는 무기가 될 것"이라며 "동안거 석 달 동안 수좌들이 오로지 참선에 전념할 수 있도록 사부대중은 진력으로 도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지암 스님 결제법어 전문.

불기 2563년 동안거 결제 법어

大丈夫秉慧劍 般若鋒兮金剛焰
非但空摧外道心 早曾落却天魔膽

대장부가 지혜의 검을 잡으니
반야의 칼날이며 금강의 불덩이로다.
외도의 마음을 비워 꺾음뿐만 아니라
일찍이 천마(天魔)의 쓸개를 떨어뜨렸도다.

당나라때 영가(永嘉) 현각(玄覺: 665∼713)의 법문입니다.

소납은 이 글귀를 대할 때마다 안거를 위해 선방 대문으로 들어서는 수좌의 당당한 모습이 떠오릅니다.
일대사를 이루고야 말리라는 수좌의 굳은 결기는 마치 목숨을 건 치열한 전투에 임하여 승리를 다짐하는 장수의 다짐과도 같습니다.
전장에서 장수는 자신의 목숨을 해하려는 수많은 적들과 조우하듯이, 수좌 역시 수행을 가로막는 수많은 魔障들과 조우합니다.
장수에게 장검이 적들을 물리치고 자신을 지키는 무기가 되듯이, 수좌에게 반야의 지혜와 굳은 의지가 스스로를 지키는 무기가 될 것입니다.

동안거 석 달 동안 수좌들이 오로지 참선에 전념할 수 있도록 사부대중은 진력으로 도와야 할 것이며, 석 달 후에 선방 문밖으로 반가운 소식이 전해지기를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禪宗雜毒海의 일문을 읽습니다.

大地山河一片雪 太陽一照便無蹤
自此不疑諸佛祖 更無南北與西東

대지와 산하가 한 조각 눈이더니
태양이 한 번 비추자 곧 종적이 없구나.
이로부터 모든 불조를 의심하지 않나니
다시 남북과 동서가 없더라.

불기 2563년 11월 11일

태고총림 선암사 방장 지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