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원안대로 뚫는다”
“북한산, 원안대로 뚫는다”
  • 남수연
  • 승인 2004.03.2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 대통령 해인사 예방 “백지화 어렵다…도와 달라”
법전 종정 스님 "대통령 국정수행에 협력하겠다"


북한산 관통도로가 당초 설계 원안대로 관통될 전망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22일 오전 11시 30분 합천 해인사를 전격 방문, 법전 종정 스님을 예방하고 “대선 공약인 북한산 관통도로 백지화가 사실상 어렵다”며 불교계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법전 종정 스님은 “적극 협조하겠다”고 화답해 2년 1개월 여를 끌어온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한산 구간은 관통으로 가닥을 잡게됐다.

부인 권양숙 여사와 함께 해인사를 방문한 노 대통령은 “공론조사를 생각했는데 참뜻이 전달되지 않아 이행할 수 없게 됐다"면서 "그런 어려운 사정이 있다. 그러니 좀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불교계의 협조를 요청했다. 노 대통령은 또 "지난 대통령 선거전에 불교계의 입장을 듣고 공사를 백지화한다는 공약을 했는데 대통령이 되고 나서 보니까 그 부분(터널)만 남아있더라"면서 공약 시행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법전 종정 스님은 “정책 수립에 대한 대통령의 고뇌를 이해한다”고 위로하며 “총무원장 스님은 대통령의 고충을 잘 헤아려서 국정 운영하는데 적극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자리를 함께 한 법장 총무원장 스님은 “종정 예하의 뜻을 받들어 국정운영에 협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인사 퇴설당에서 이뤄진 이날 회동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법장 스님, 총무부장 성관 스님, 사회부장 미산 스님과 대통령 비서실장, 민정수석, 대변인 등이 배석했으며 오찬을 함께 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매주 월요일 예정돼 있는 수석 보좌관 회의도 취소한 채 헬기를 이용해 해인사로 향하는 등 불교계의 협조를 구하기 위한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