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경-노장 三無, 무엇이 같고 다른가”
“단경-노장 三無, 무엇이 같고 다른가”
  • 법보신문
  • 승인 2004.09.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무 박사, 선학회 세미나서 밝혀
“중국선종은 후반기에 이르러 노장화(老壯化)되지만 중생교화의 실천적 측면을 간과하지 않았다. 이것이 중국선종과 노장사상이 다른 큰 차이점이다.”

지난 9월 22일 동국대 다향관 세미나실에서 열린 한국선학회(회장 현각 스님) 31차 학술세미나에서 동국대 선학과 강사 김진무〈사진〉박사는 ‘좬단경(壇經)좭의 ‘三無’와 老壯의 ‘三無’ 사상의 비교’라는 논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박사는 “단경에 나타난 삼무(三無) 즉 무념(無念), 무상(無相), 무주(無住)와 노장 사상의 삼무(三無) 즉 무물(無物), 무정(無情), 무대(無待)는 표면적으로는 매우 유사한 점을 같고 있다”며 “이는 중국불교가 중국화 되는 과정에서 유가· 도가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김 박사는 “후기 선종이 노장화되는 경향을 보이기도 하지만 노장 사상은 철학적으로 현실도피적 경향을 보이지만 선종은 상구보리 하화중생이라는 불교의 중생교화적 실천을 잃지 않았다”며 “이것이 중국 선종이 노장사상과 차별화된 결정적 계기”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