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있는 시간
그냥 있는 시간
  • 법보신문
  • 승인 2005.03.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이 바빠졌다고 해서
나까지 그럴 필요는 없다


그냥 있어 보라. 아무것도 하지 말고 그저 지금 이대로 다만 존재해 보라. 무엇을 하면서 있는 것이라거나, 무엇을 위해 있는 것이라거나, 왜 있다거나, 어떻게 있다거나, 어느 자리에, 어느 때에 있다거나 그런 것 말고 그저 아무 이유 없이 그냥 있을 수 있다. 우린 모두 지금 이 자리에 그냥 이렇게 있지 않는가. 그냥 그거면 충분한 것이다.

자꾸 더 이상을 바라지 말라. 이유를 붙이지도 말고, 잡다한 것은 다 놓아버리고 그냥 그렇게 있기만 하라. 무엇을 하면서 있지 말고, 무엇을 꿈꾸지도 말라.

너무 바삐 달려가지 말라. 세상이 바빠졌다고 나까지 바빠질 필요는 없지 않은가. 세상이 번잡스러워 지다 보니 또 그 속에 너무 익숙해 지다 보니, 평온과 고요한 침묵을 견디지 못하는 모습들을 많이 보게 된다.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심지어 충분한 휴식과 평화의 시간이 오더라도 사람들이 그런 시간을 애써 피해 버린다. 가만히 있지를 못한다. 친구에게 전화라도 걸어야 하고, 신문이라도 봐야 하고, 심지어 없는 걱정이라도 만들어 해야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못 견딜 만큼 우리의 정신은 혼란과 번뇌에 익숙해졌다.

사실 평화로움과 고요한 침묵을 누릴 수 있는 감각은 누구에게나 이미 주어져 있다. 별도로 애써서 찾아야 하는 것이 아니다. 그 평온의 감각을, 속 뜰의 본래 향기를 되찾을 수 있어야 한다. 그러려면 그냥 있어야 한다. 무엇을 자꾸 하려 하지 말고, 무엇이 되려고 애쓰지 말고, 찾아 나서지 말고 그냥 그냥 있으면 된다. 지금 여기에 그냥 있으면 된다. 가만히 비추어 보고 그저 느끼면 된다.

그렇게 아무것도 도모하지 않고 그냥 존재했을 때, 지금 그 자리가 다 된 자리이고, 다 이룬 자리이다. 이미 다 되어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성불(自性佛)이라 하는 것이다. 깨달음이란 애쓰고 노력해서 얻는 것이 아니다. 이미 구족되어 있는 것이다. 다만 우리가 보지 못하는 것일 뿐, 그러나 보지 않는다고 법비(法雨)가 그치는 것은 아니다.

우리의 욕망과 집착이 본래 밝은 자성부처님을 보지 못하게 만들고 있을 뿐이다. 하고자 하고, 되고자 하는 욕망 때문에 지금 이 자리에서 만족하지 못하고 자꾸만 찾아 나서는 것이다.

우리들의 가장 큰 문제는 지금 이대로 완성된 자성불이라는, 지금 이대로도 충분하고 꽉 차 있다는 그 사실을 믿지 않으려는 데 있다. 그러다 보니 자꾸 무언가를 찾아 나서는 것이다. 무언가를 얻어야 하고 무언가가 되어야만 행복할 거라고 믿는 것이다. 사실은 그 마음이 모든 괴로움의 주된 원인이다. 어떻게 하면 잘 할까를 생각지 말고, 어떻게 하면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있을까를 생각하라.

꼭 해야할 것이라도 함이 없이 할 수 있어야 한다. 한 치라도 머무름이 있어서는 안 된다. 함이 없음을 행하는 일이 가장 중요한 수행자의 일 없는 일이다.

지금 이대로도 충분하다. 하려고 하는 마음, 되려고 하는 마음만 놓고 그냥 푹 쉬면 되는 것이다. 잘 쉬는 일이 가장 잘 하는 일이다. 그저 다 놓아버리고 푹 쉬기만 하라. 그냥 있으라.
법상 스님 buda1109@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