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과 고통의 이유
병과 고통의 이유
  • 법보신문
  • 승인 2006.01.2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이란 나름의 이유가 있는 것
원인 제거해야 더 큰 대가 없어


지난 백일기도 중에 한 보살님께서 기도의 가피를 받았다면서 병원에서도 포기했던 병이었는데 그 많던 약도 끊고 원을 세워 간절히 기도했더니 이렇게 씻은 듯 낳았다고 눈물을 흘리며 기뻐하셨다.

기뻐하시는 보살님께 언젠가 읽었던 책 『구르는 천둥』의 한 구절을 들려드렸다. “모든 병과 고통은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다. 그것들은 늘 지나간 어떤 것, 다가올 어떤 것에 대한 보상이다… 그렇다고 우리가 병과 고통에 대해 아무런 치료 행위도 할 필요가 없다는 뜻은 아니다. 다만 왜 그 일이 일어났는가를 깊이 이해하는 일이 중요하다. 문명인 의사들은 그것을 이해하고 있지 않다… 모든 것이 어떤 것의 결과이며, 또 다른 것의 원인임을 안다. 때로 어떤 병과 고통은 그것이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다. 따라서 그것을 사라지게 하면 더 큰 대가를 치르게 된다… 문명인 의사들은 환자가 찾아오면 질병만 관찰할 뿐 사람을 관찰하지 않는다. 그래서 문제가 무엇인지 이해하지도 못한 채 약을 주어 통증을 느끼지 못하게 하든지 신체의 어떤 부위를 잘라 쓰레기통에 버린다.”

우리는 병과 고통이 올 때 그것은 ‘나쁜 것’이라고 인식하기 때문에 빨리 치료해 없애야 할 것으로 여긴다. 몸이 많이 아플 때는 다 이유가 있는 것이고, 또한 아픈 것이 지금으로서 최선이기에 일어나는 것이라는, 오히려 그것을 빨리 사라지게 하면 더 큰 대가를 치르게 된다고 말하는 인디언 영혼의 치료사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봐야 할 것 같다.

우리가 살아오면서 짓는 업들이 때로는 좋은 것이고 또 때로는 나쁜 것이다 보니 우리 안에는 맑고 청정한 기운과 동시에 탁하고 어두운 기운이 동시에 순환한다. 병이란 바로 그 탁한 기운, 혹은 업식業識들이 병과 고통이라는 매개를 통해 우리 안에서 빠져나가려는 자연스런 현상이다. 모처럼 우리 안에 맑은 순환을 돌리기 위해 탁한 것들을 빼내려는 자정의 작용이요, 우리를 돕기 위한 몸의 배려다. 만일 그 병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할 지 모른다. 그런데 사람들은 그 새를 못 참고 온갖 약으로 스스로의 정화작용을 꽉 틀어막고 있다. 아플 때는 아플 만 할 때가 되어 아프구나 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좋다. 병 또한 나를 돕기 위한 나름의 이유를 가지고 오기 때문이다.

이처럼 우리 몸의 탁함이 병으로 나오는 것이 내적인 자성불의 배려라면, 세상의 일로 괴로워하는 것은 외적인 법신불의 자비스러운 배려라 할 수 있다. 몸의 병으로 아파하든, 아니면 세상의 일 때문에 힘들어 하든 그것은 우리를 한 단계 더 성숙시킬 수 있고, 내 안의 잠복해 있는 온갖 병들을 치유할 수 있으며, 내적인 악업들을 닦아낼 수 있는 계기를 가져다주는 것이다.

이처럼 세상 모든 일은 크게 보았을 때, 진리의 눈으로 보았을 때 ‘긍정’ 아닌 것이 없다. 그러니 거부하지 말고 다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 물 흐르듯 자성의 흐름에 일체를 내 맡기고 함께 흐르라. 마음을 그렇듯 긍정적으로 돌리는 사람에게는 병도 나의 스승이요, 아픔도 나를 위한 양약이 된다.

법상 스님 buda1109@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